가부장제에 저항하는 한인 사제들

1988년 이신림 목사가 서품을 받았을 때 사회에서 여성의 역할을 예속시키는 한국의 오랜 문화적 가치를 침해한 것에 대해 시댁 식구들을 화나게 했다. 신부인 그녀의 남편도 정신적으로는 이해하지만 마음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한 반응은 Lee의 마음을 아프게 했고 그녀의 결의를 강화했습니다. 현재 그녀는 워싱턴 DC에 있는 Wesley Theological Seminary의 국제 관계 부총장입니다. 그는 연구소의 대사로 60개국을 여행했습니다. 그는 한인 교회에서 11개월 동안 임시 목사로 일한 적이 있습니다. 여행을 하는 동안 그녀는 자신을 신칸센으로 상상했습니다.

그녀는 “사람들은 타기 위해 타거나 길을 벗어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나님이 나를 사용하실 수 있다는 확신이 섰을 때 그 누구도 나를 막을 수 없었습니다.”

이 목사의 성공담은 여성이 강단에 서기 힘든 한인교회 세계에서는 보기 드문 일이다. 여성이 미국 개신교 사제의 약 20%를 차지하지만, 한인 사제는 여전히 자신의 가정교회에 입회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종종 다른 곳에서 지도적인 역할을 하게 됩니다.

이 곳에서 장벽을 허무는 이명박과 같은 여성들은 변화의 속도에 대해 여전히 비관적이며 2, 3세대 한인사회에서도 가부장적 태도의 회복력을 경계한다. 그들은 평등을 촉진하고 봉사를 고려하는 젊은 여성에게 역할 모델을 제공하기 위해 교회 장로 협의회와 강단에서 더 많은 대표가 필요하지만 그러한 문화적 변화를 가져오는 것은 엄청난 도전임이 입증되었다고 말합니다.

아시아계 미국인 여성 사역을 지원하는 아시아계 미국인 기독교를 위한 혁신 공간의 전무이사인 이용 헤리티지 목사에 따르면 한인 교회의 성평등은 한국의 종교인들보다 뒤떨어져 있다고 한다. 한국에는 선구적인 사제가 더 많다고 그녀는 말했다. “문화가 주류가 될수록 문화가 더 빨리 변하기 때문입니다.”

헤리티지는 “한국계 미국인 교회는 아시아계 미국인 교회 중 가장 가부장적이다. … 지금은 달라졌어야 했는데, 바뀌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국 전통 사회에서 남성 지배의 뿌리는 수세기 전 유교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그 당시 여성은 남편과 아버지의 권위에 종속되었고 여러 면에서 공적 생활에 참여할 수 없었습니다. 김지선 인디애나주 얼햄 종교대학원 신학 교수는 한국에서 온 많은 이민자들이 여전히 그런 개념을 갖고 있으며 특히 교회가 평등을 받아들이는 데 더디다고 말했다.

READ  워싱턴 레드 스킨스 (Washington Redskins) : 전직 직원 15 명은 성희롱 혐의로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그녀는 “한국 여성이 남성에게 순종해야 하기 때문에 목사가 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국) 남자들은 여자 설교를 듣기 힘들다. 우월주의가 배어 있기 때문이다.”

풀러 스쿨의 신약 전문 부교수이자 캘리포니아 풀러턴에 있는 초교파 교회인 에코 처치의 목사인 재닛 오크 목사는 “대표가 중요하다”는 데 동의했다.

그녀는 80년대 디트로이트에서 자라면서 매주 일요일마다 교회에서 한국 여성이 영어 예배를 인도하는 것을 보고 롤 모델이 있는 행운을 얻었지만 그것이 얼마나 놀라운 일인지 깨닫지 못했습니다.

옥씨는 “그녀가 비밀을 주고 축복하는 모습을 봤다. 나는 아직도 그녀가 목양복을 입은 사진을 가지고 있는데 도난당했다”고 말했다. “그녀의 모범이 없었다면 내가 사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상상조차 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그 여자는 메리 파이크 목사였습니다. 현재 은퇴하여 하와이에 거주하고 있는 파이크는 남성 지원자의 영어 실력이 충분하지 않아 최후의 수단으로 고용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30세의 미혼 목회자로서 “많은 이상한 외모”를 받았다.

교회의 남자 장로들은 그녀를 돌보고 딸처럼 대해주었고, 몇몇 젊은 남자들은 그녀를 시시덕거리거나 인정하기를 거부했습니다. 많은 나이든 여성들은 그녀의 존재를 상상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파이크는 “하지만 몇몇 젊은 여성들은 내가 거기 있었기 때문에 조금 더 똑바로 서 있었다”고 말했다. “그들은 그것에 대해 기분이 좋았습니다.”

나는 약간의 진전을 보았다. 미국장로교가 1991년 교단의 한인 목회자를 위한 모임을 시작했을 당시에는 18명에 불과했다. 오늘은 150명입니다.

파이크는 “이 일을 시작했을 때 나는 혼자였다. “이제 다른 여성들이 서로 이야기를 나누며 자신의 고충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함께 하는 한, 그것은 참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하는 것은 쉽거나 어렵기 때문이 아니라 초대이기 때문에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Tayeb은 현재 더 많은 사람들이 봉사하고 있지만 대부분은 한인 교회보다는 주요 또는 다민족 교회에서 봉사하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내가 내 가정 교회를 사랑하고 우리 지역 사회를 포기하고 싶지 않다는 느낌이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나를 지도자로 강조하지 않습니다. 가슴 아프다.”

READ  캐나다인, 화웨이 결정이 다가오면서 간첩 판결에 직면 | 나나이모

Ok의 개인 교회는 대부분 아시아계 미국인이지만 특별히 한국인은 아닙니다. 몇 년 전 저는 임시 목사로 9개월 동안 일했습니다.

그녀는 “내가 여자라는 이유로 사람들이 떠날까 두려웠지만 그들은 떠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매우 고무적이었습니다. 변화는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경로와 파이프라인을 만들어야 합니다.”

수지 알바레즈도 비슷한 상황이다. 목회자가 없는 BC 주 밴쿠버의 보수적인 한인 이민자 교회에서 자란 그녀는 현재 캘리포니아 리버사이드에 있는 다인종 자유침례교회인 애비뉴 교회의 목사입니다.

그녀는 모교회와의 이별이 고의가 아니라 자연스럽게 일어난 일이라며 자신의 목회적 위치를 롤모델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여성으로서) 예배자들을 인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나는 그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다른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길을 열 수 있기를 바랍니다. 사역은 다른 직업과 같아야 합니다. 인종이나 성별이 당신의 기회에 영향을 주어서는 안 됩니다.”

예를 들어, 한국계 미국인 교회의 남성 상대에 대해 Kim은 너무 많은 사람들이 이 문제에 대해 침묵하는 것에 분노를 표했습니다. 사업입니다. 신이시여. 중요하고 필요한 일입니다.”

그러나 가족들이 안수를 거부한 Lee는 남편이 결국 그랬듯이 몇몇 남성 사제들이 여성들을 강단에서 환영하는 것을 보고 기뻤다고 말했습니다.

캘리포니아 부에나파크에 있는 노마교회를 이끌고 있는 박존 목사는 그런 동맹을 공언하는 남성 목사 중 한 명이다. 그는 남성들에게 여성의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의식적으로 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성서는 다음과 같은 사도 바울의 말을 인용했습니다. “유대인이나 이방인이나 종이나 자유인이나 남자나 여자나 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이니라.”

박 교수는 “성경은 평등의 문제에 대해 분명하다. 그러나 이것은 우리 사회의 내부 싸움입니다. 우리는 과거와 싸우고 있다.”

___

Associated Press의 종교 보도는 Lilly Endowment Inc.가 자금을 지원하는 The Conversation US와 Associated Press의 협력으로 지원됩니다. 이 콘텐츠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AP에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