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우스일렉트로닉스: 곽동연과 고성희 코미디 시리즈의 5가지 로맨틱한 장면이 연결된다.

2022년은 드라마를 사랑하는 마음들에게 참 힘든 한 해였습니다. 에서 25-21 나에게 큰 입 나에게 혼돈의 혼돈 그리고 그 이상으로 우리는 울고, 토론하고, 책이 쓴 슬픈 결말에 대해 토론했습니다.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결국 그런 비극을 필요로 하지 않았습니다. 어쨌든, 주변의 모든 슬픔이 삶에서 너무 스트레스를 준다면, 우리는 해킹 방법을 가지고 있습니다. 시도 가우스 전자 비키에. 우리는 당신에게 분열을 남기는 고르지 못한 한국 코미디 시리즈를 본지 오래되었습니다. 곽동연, 고성희, 강민아 등이 새 오피스 드라마 ‘가우스전자’ 마케팅팀 대표(이미지 보기)

우리가 그런 쇼를 마지막으로 본 것은 와이키키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넷플릭스에서. 가우스 전자 가끔은 좀 지나치지만 코미디는 그렇게 하는 경향이 있으며 우리는 영화적 자유라는 이름으로 그것을 간과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런데 고성희, 곽동연, 김민아, 배현성이 엮이는 로맨틱한 상황이 이 시리즈를 더욱 흥미롭게 만드는 이유다.

그 중 5가지를 알려드리겠습니다.

1. 키스의 딜레마

K-드라마에서 배우들에게 키스를 주고받는 방식은 소풍처럼 느껴집니다. 물론 여기에는 동의도 포함됩니다. 하지만 현실에서 오피스 로맨스는 그럴 공간이 부족하다. 이제 사랑은 때때로 표현되어야 합니다. 그래서 차나라래(성희)와 이상식(동연)은 사무실 책상 정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2. 사랑은 숨길 수 없다

발리우드 영화의 힌디어 노래가 있습니다. 진 테리 남 이렇게 가고, “Hum lakh chupaye pyar magar, duniya ko pata chal jayega”. (무슨 짓을 해도 사랑은 숨길 수 없다) 이 장면이 그 좋은 예다. 우리 모두는 우리의 은밀한 일에 너무 몰두하고 있지 않습니까?

3. 역할 반전

종종 영화에서 남자들은 소녀를 구하고 화를 내고 소녀는 사랑에 빠진다. 여기서 건강미(강민아)는 폭도로부터 마탄(배현성)을 구하고 그녀와 사랑에 빠진다. 남자들이 우리의 친절을 그들에게 호소하는 것으로 착각하는 경우가 있지만 여기서는이 두 가지를 완전히 청구합니다.

4. 잘못된 숫자의 공포

우리는 종종 우리가 참아야 했던 마지막 사람과 사랑에 빠진다. 여기, Tan은 이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5. 스트레이트 토크

아무도 배신자가 되거나 이 경우에 대리인이 되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감정이 있는 인간이며, 우리는 공허함을 채울 존재가 아닙니다. 따라서 차나라래(성희)가 이상식(동윤)에게 자신의 ‘물건’에 대한 모든 의혹을 털어놓는 것은 그가 얻을 수 있는 최대한 현실적이다. Big Mouth, Snowdrop, Anarchy of Souls – 해피엔딩도 우리 마음도 신경 쓰지 않은 2022 드라마 5편.

모든 것이 재미있는 방식으로 이루어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Gaus Electronics가 우스꽝스럽다고 생각할 때 우리는 그것이 우리에게 꼭 필요한 인공 호흡기이기 때문에 여전히 함께 놀고 있습니다.

(위의 이야기는 2022년 10월 27일 IST 06:59 PM IST LastLY에 처음 게재되었습니다. 정치, 세계,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및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더 많은 뉴스와 업데이트를 보려면 당사 웹사이트에 로그인하십시오. 최근.com).

READ  마지막으로 여성은 그래 미상 및 엔터테인먼트 뉴스 및 주요 뉴스에서 포효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