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비아와 한국의 파트너십은 식량 불안을 억제하기 위해 쌀 생산을 두배로 늘려

아다마 발로우 대통령은 2022년 6월 24일 금요일 반줄의 주회의사당에서 감비아 주재한 한국대사 김지중 대사가 이끄는 대표단을 맞이했다.

팀은 반줄에 있었고, 국내에서 벼농사를 늘리기 위해 샘플 쌀 씨앗의 배달을 발표했다.

지준 대사는 감비아에서 성공하면 쌀 품종이 국가의 현재 쌀 생산 능력을 두배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쌀은 다양한 토양 조건에 적응할 수 있었고 기니와 세네갈에서 성공적으로 테스트되었다고 말했다. 지준 대사는 1970년대 한국이 쌀 생산과 식량안보 우려에 혁명을 일으킨 것과 같은 쌀 품종이라고 말했다. 그는 감비아에서도 같은 것을 재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팀은 농업장관인 덴바 사버리 박사가 국회의사당에 동행했습니다. 사버리 박사는 한국의 쌀은 국립농업연구소(NARI)에 배달되어 7월에 심어진다고 말했다. 명예 있는 사버리씨는 현재 생산되고 있는 쌀의 품종은 1헥타르당 약 4톤, 한국의 품종은 1헥타르당 약 7톤이 된다고 덧붙였다.

명예로운 사버리는 식재가 전국의 25헥타르에 분산된다는 것을 밝혔다. 그는 이 시험의 성공은 CRR과 URR의 전통적인 지역에서 멀리 국가의 쌀 생산을 확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감비아의 한국 명예 영사인 무하마드 쟈 씨는 그들의 계획에는 국가의 기술 격차를 메우기 위해 다양한 기술로 젊은이들을 훈련시키는 기술 센터를 개설하는 것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했다.

감비아 청와대 대신 APO 그룹이 배포.

이 보도 자료는 APO에 의해 발행되었습니다. 콘텐츠는 AfricanBusiness의 편집 팀에 의해 모니터링되지 않으며, 콘텐츠는 편집 팀, 프루프 리더 또는 사실 검사기에 의해 확인되거나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이 발표의 내용에 대해서는, 발행자가 단독으로 책임을 집니다.

READ  천문학 자들은 가장 가까운 별 주위의 지구 크기를 외부 행성으로 확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