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 집단 행동도 정당화도, 사람들은 등한시 다”라고 신념 한 의대생

30 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 병원에서 방문객들이 이주하고 있고, 의료계는 정부의 고발 조치로 ‘무기한 총파업’에 직면했다.
Ⓒ 연합 뉴스

관련 사진보기

의과 대학 확대 등 정부의 의료 정책에 반대 한 의대생은 건강 검진을 거부하고 동맹을 탈퇴했지만 일부 의대생들은 집단 행동의 정당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31 일 ‘생각이 다른 의대생’회의에 참석 한 의대생들은 페이스 북 페이지에 ‘회원들에게 정당화없이 행동하도록 강요하는 행위를 중단해야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전공의 의대생들의 집단 행동이 원인을 잃고 국민 밖에서 추위에 직면했다고한다. 그는 “내부 회원들의 동의를 강요 한 비민주적 의사 결정을 보여주고, 치료와 국가 고시를 거부함으로써 사회적 약자에게 고통을 보여 주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파업으로 인해 회원들이 타당한 피해를 정당화하지 않고 집단 행동 임원이 책임질 능력이없는 한 집단 행동을 회원들에게 강요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현재 한국 전공 협회 (대전 협회)를 중심으로 전공 의사 (인턴 / 레지던트)가 11 일 동안 무기한 단체 폐쇄를 이어가고 있으며, 의대생도 한국의 정책에 따라 휴학 중이다. 의과 대학 및 의과 대학원 학생회 (의과 대학 협회). 또한 다음달 1 일부터 시작되는 국가 고시 (국가) 실기 고사 제출을 거부하고있다.

“비민주적 절차, 의학적으로 취약한 지역에 대한 걱정없는 집단 행동”

 Some of the statements released on the 31st by <Medical Students with Different Thoughts data-lazy-src=
Ⓒ 생각이 다른 의대생

관련 사진보기

31 일 성명에서 “생각이 다른 의대생들”은 “이번 집단 행동은 비민주적인 의견 수렴으로 정당성을 잃었다. 정부의 일방적 정책에 반대한다는 근거로 취해진 조치에도 불구하고 내부 결정 과정은 더 많다”고 말했다. 그는 “의사 결정 과정에서 여러 사건이 발생하여 리더십의 의견으로는 문제를 제기하기 어려운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지적했다.

의과 대학 협의회가 연맹 휴직 및 주정부 시간 거부에 대해 서면 투표를하고 학교 별, 학년별 투표 현황을 공개해 각 학교 대표들이 학생들을 경쟁적으로 동원하도록 ​​장려했다고 말했다. 투표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들조차도 선배 나 전공의 의사들의 위협을 받고, 국가 부정에 참여하지 않은 학생 명단은 익명의 커뮤니티에도 공유됐다고 주장했다. (관련 기사 : 집단 행동에 결석 한 의대생 “반대로 실명 유출, 마녀 사냥”, http://omn.kr/1op44)

“다른 생각을 가진 의대생들”은 “이번 집단 행동은 취약한 의료 분야에있는 환자들을 위험에 빠뜨리지 만 지역 간 격차를 해소 할 대안을 제공하지 못해 정당성을 잃었다”고 말했다. 의과 대학이 군 의사로 입대했는지 공중 위생 의사로 입대했는지에 대한 조사에 대해서도 “이는 집단 행동을 통해 향후 공중 위생 의사 모집을 방해하는 행위 다. 심각 할 것이다.” 침해.”

이들은“섬에는 지역 의사의 80 % 이상이 공중 보건 의사 인 지역이있다. 정부의 거부로 공중 보건 의사를 모집하지 않으면 지역 의료 서비스가 마비된다”고 말했다.

그는 “의료 협회는이 지역의 의료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해야했다”고 덧붙였다. 의미가 없다는 것이 드러났다. “

“잃을 것이없는 사람들은 쉽게 ‘책임’에 대해 이야기한다 … 의대생들의 피해는 어떨까?”

 20 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 병원 본관 앞에서 서울대 3 학년생이 의료 문제에 대한 정보를 담은 성명서와 함께 릴레이 1 인 시위를했다. 메이저 파업 지원.
20 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 병원 본관 앞에서 서울대 3 학년생이 의료 문제에 대한 정보를 담은 성명서와 함께 릴레이 1 인 시위를했다. 메이저 파업 지원.
Ⓒ 연합 뉴스

관련 사진보기

한편 ‘생각이 다른 의대생’은 의사와 의대생이 겪게 될 피해에 대해 책임을 질 수없는 상황에서 대전 협회와 의대 협회가 집단 행동을 강요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들은 “이 집단 행동은 정당성이 없기 때문에 국민들에 의해 소홀히되는 것이 분명하다. 정부는 정당성이없고지지되지 않는 파업에 대해 쉽게 강경선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누구든지 불이익을 당하면 전체가 130,000 명의 의사가 함께 행동 할 것입니다. 그는 그것을 복용 할 것인지 물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어떻게 책임을 질까요? “

“전임 의사의 참여율은 전임 의사의 참여율이 낮고 개방 된 의사의 참여율은 낮다. 잃을 것이없는 사람들은 자신의 책임에 대해 너무 쉽게 이야기하고, 가장 약한 학생과 인턴은 의료 분야가 투쟁의 최전선에 동원되었습니다. ” 그는 “후배들도 이렇게한다”고 서로의 행동을 정당화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휴학으로 인한 기숙사를 떠나는 등 개별 학생의 피해를 언급하며 “개인의 피해가 발생하면 휴학으로 인한 학생은 되돌릴 수 없게됩니다. 행정부가이를 책임질 수 있습니까? “행동 로드맵과 퇴장 전략을 준비하십시오.”

이들은 대전 협회와 의과 대학 협회에“집단 행동 참여 여부에 대한 개인의 의견을 존중”하고“단계별 전체 주의적 의사 결정을지지하지 말 것”을 촉구하며 성명을 마쳤다.

‘다른 생각을 가진 의대생들’관리팀 A는 31 일 오전 오마이 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다른 생각을 가진 의대생들은 의대 상담과 개선의 비민주적 절차에 대해 문제 의식을 가진 사람들과 함께 일하고있다”고 말했다. 지역 건강 관리의. ” 그는 “미팅이 알려지면서 우리와 함께하는 동료 학생들이 점차 늘어나고있다”고 말했다.

A 씨는 “그룹 채팅방 내부에 활력을 불어 넣는 뉴스, 경찰이 연대 세브란스 병원을 강타했다는 가짜 뉴스 등이 많다”고 말했다. “이런 일들 모두에 화를 내면서 ‘여론 편향’이 발생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회의 중 세브란스 전공의 서대문 경찰서 급습? http://omn.kr/1opui)

A 씨는 향후 계획에 대해 “의대생 사회에서 다른 아이디어를 이야기 할 발판이 없었습니다. 장기적으로 의대 사회 분위기와 분리 된 지점에 대해 논의하고 싶습니다. 대중의 인식. ”

READ  장마철 '우신 욱신'관절 건강을 지키는 7 가지 방법
Written By
More from Aygen

바이러스 세계 대전이 일어난다면? – Sciencetimes

세계는 갑자기 태어난 정체 불명의 존재에 초토화된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이 죽어도 죽지...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