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는 코리아오픈에서 인도 최고랭킹 29위에 올랐다.

인도의 라헬 간지(72)가 지난 3개 홀에서 미끄러져 1차로 경기를 마쳤고, 이곳의 구룡 코리아 오픈에서 힘든 날 공동 29위에 올랐던 인도 선수가 최고였다.

강지는 15홀로 5위 안에 들었지만 10홀부터 시작해 7~9홀 마지막 3개 홀을 도용하며 험난한 우정의 언덕으로 미끄러졌다.

Gaganjeet Bhullar(73)는 2위와 48점으로 공동 2위, Veer Ahlawat(78점)와 Honey Baisoya(80점)는 각각 120점과 133점으로 공동 1위를 차지해 노치를 잃을 위기에 놓였습니다.

35세의 미국인 한승수는 64회 대회에서 3골로 흠잡을 데 없는 68득점을 올리며 초반 선두를 질주했다. 아시안투어와 대한골프협회가 공동 후원한 103만 달러 대회에서 이 코스의 위력을 입증했다.

이어 황재민, 이종환도 각각 3언더파 68타를 쳤다. 강지는 이닝을 앞두고 10일 열린 4·9차 버디드를 7, 8, 9번 보기 전에 파로 9홀 첫 6개 홀에서 홀짝홀짝 플레이했다.

Bhullar는 10일 보기로 출발했지만 12일 버디로 동점을 이루었고 17일 보기와 18회에서 2점을 기록했습니다. 그는 5위를 했지만 8위에서 샷을 떨어뜨려 2오버 73으로 마무리했습니다.

최근 인도에서 열린 마스터카드 DGC오픈 대회에서 우승한 니티티혼 티퐁을 포함해 7명의 선수가 각각 2언더파 69타로 마지막 3개 홀까지 슛을 던질 때까지 강지가 함께했다.

공동 리더인 한승수는 “투어 준비가 되었고 오후에 비가 오기 전에 마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티봉의 아침은 불완전했다. 10번 홀에서 약간의 버디로 선제골을 넣은 뒤 몇 홀 뒤 다시 슛을 던졌다가 턴 전 마지막 두 홀을 잡기까지 했다. 그는 다운된 슛으로 백 나인을 시작했지만, 결승점 전에 회복하는 버디로 인해 일찍 동점을 만들며 득점에서 2위에 올랐습니다.

지난 잉글랜드 인터내셔널에서 9위에 머물렀던 미국의 야렌 토드(Yaren Todd)는 69점으로 조 2위를 차지하기 위해 참을성 있게 플레이했다.

(이 이야기는 Devdiscourse 직원이 편집하지 않았으며 공유 피드에서 자동으로 생성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