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 대통령 후보 고문, 나고르노-카라바흐 정책 놓고 충돌

한국의 두 대선후보 고문들은 워싱턴에서 열린 포럼에서 한미동맹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지만, 북한을 비핵화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에게 자문을 하고 있는 위성락 전 주한대사와 보수적인 윤석열에게 조언을 하고 있는 김성한 고려대 국제대학원 교수. 야당인 민중당은 화요일(동부 시간) 워싱턴에서 한국의 SK그룹이 운영하는 싱크탱크인 치 고등연구소가 주최한 포럼에서 후보자들의 외교 정책을 논의했다.

이 후보의 대북 사상과 정책은 종종 오해를 받는다. 코로나19 사태로 거의 서울에서 참석한 포럼에서 웨이 의원은 이 후보의 대북 정책이 이념적으로 추진되고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사실이 아닙니다. 이 후보는 대북정책에 대해 현실성과 실용주의를 확고히 합니다.”

Wei는 Lee의 비전은 미국과 협력하고 일본 및 워싱턴과 3국 협력을 추구하면서 북핵 문제를 다루기 위해 보상, 제재, 압박, 대화를 결합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Wei는 한국과 평양의 협상이 유연해야 하지만 북한의 잘못된 행동에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Wai는 “스냅백” 조항으로 북한에 대한 조건부 경제 제재를 완화하자는 이명박의 제안을 되풀이하는 “스몰 딜”로 구성된 단계적 접근 방식을 강조했습니다.

김 교수는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제재가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북한의 비핵화 추진을 위한 인센티브로 윤 위원장이 북한과의 경제 지원과 협력 사업, 남북한 미·중 3자 연락사무소 설립에 열려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윤 후보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구한다. 그러나 그는 이른바 ‘빅딜’과 ‘스몰딜’ 사이에서 선택하는 입장은 아니다. 돌파구를 찾기가 매우 어렵다. 극적인 비핵화.”

김은 또한 1950-53년 한국 전쟁을 공식적으로 종식시키려는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은 시기상조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북한이 이를 요구하지 않을 때 그렇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2+2’로 열어 미중 갈등이 심화되는 가운데 경제·안보 문제를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Wai는 또한 한미동맹을 강화할 필요성에 동의했습니다.

글 안성미 ([email protected]com)

READ  한국경제 3년 연속 10위 예상 : IMF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