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를 복구하는 사명을 갖고 한국 대사가 일본에 도착

도쿄(경당)-윤덕민신주일 한국대사는 전시 중 노동과 일본 식민지 지배로 인한 기타 문제로 고통받는 양자간 관계를 개선하는 사명을 갖고 토요일에 그의 포스트 에 도착했다.

“한국과 일본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파트너”라고 윤은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기자단에게 말했다. “나는 우리의 공통 가치를 바탕으로 한국과 일본 사이에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일본에 능통한 윤씨(62세)는 일본의 게이오 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한 외교 정책 전문가입니다. 그는 나라를 대표하여 일본과 조정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 박진 외교부 장관은 월요일 취임 이후 처음 3일간 방일을 시작했다. 외무성에 따르면 그는 월요일 오후 일본 하야시 요시마사와 회담한다.

윤석준 대통령으로부터 금요일에 신임장을 받은 윤 대통령은 “한일 관계를 최대한 빨리 최고의 상태로 되돌린다”는 결의를 전했다.

윤씨는 또 전시노동 등의 임박한 문제는 “일국의 힘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고 말하며 “어떤 어려움이라도 협력하여 임할 수 있다면 어떤 문제라도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했다.

그는 이전에 한국 정부계의 한국 국립 외교 아카데미를 이끌고 있었다.

윤 씨는 5월 윤 대통령 취임 전에 대통령 선거 대표단의 일부로 일본을 방문해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다른 일본 당국자와 회담했다.

일본 1910년부터 1945년 한반도 식민지화로 인한 문제, 특히 제2차 세계대전 중 강제노동에 대해 한국 원고에 보상하도록 두 일본 기업에 명한 2018년 한국 최고 법원의 판결을 둘러싸고 양자간 관계는 여전히 싸워지고 있다.

도쿄는 서울에 기업으로부터 압수된 자산의 청산을 회피하도록 요구하고 관계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을 경고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한국 대법원은 8월 또는 9월에 예정된 청산에 대한 판결을 내릴 수 있다고 한다.

강창일씨는 지난해 1월 취임한 대사관을 떠나기 직전인 6월 중순 처음으로 임씨와 회담한 강창일씨를 이어갔다. 그 후 문재인의 전임자인 문재인 아래에서 양자간 관계는 잠시 싸워지고 있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