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 포기한 한국 청년 35% 증가

화요일 자료에 따르면 15~29세의 실업자, 학교나 가사일에 참여하지 않고 구직 활동을 하지 않는 한국인이 전년 대비 약 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합뉴스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5월 기준 9만6000여 명이 ‘교육, 취업, 훈련을 받지 않은’, ‘니트’로 분류됐다. 이는 전년도 7만1000명보다 35.8% 늘어난 2만5000명이다. 그들은 3년 이상 고용되지 않았고 “장기 실업자”로 간주되는 같은 연령대의 278,000명 그룹 중 하나였습니다.

니트(NEET)는 1990년대 후반 영국에서 시작된 용어로 한국, 일본 등 여러 나라에서 구직활동을 하지 않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로 자주 사용된다.

남성 니트는 1만5000명으로 6만2000명으로, 같은 기간 여성은 1만1000명에서 3만5000명으로 늘었다.

연령별로는 25~29세가 전체 니트 코호트의 63.5%(5월 기준 6만1000명)를 차지했다. 20~24세는 3만1000명으로 32.5%, 15~19세는 4000명으로 4%를 차지한다.

고졸이 7만5000명으로 77.5%, 전문대 졸업자가 1만1000명으로 11.7%를 차지했다.

이와 별도로 ‘장기간 실업자’ 중 8만5000명은 ‘각종 면허와 시험을 준비하며 구직활동’을 하고 있다. 85,000명 중 약 43,000명이 공무원, 소방관, 경찰이 되기 위한 국가 시험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교사, 변리사 등이 되기 위한 면허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19년 한국은 15~29세 니트족으로 인해 연간 49조4000억원의 경제적 손실을 입었다. 민간 싱크탱크는 교육을 전공하지 않는 청년(NEET)도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직은 고소득, 고학력 가정에서 훈련을 받지 않은 젊은이가 더 적은 것으로 보이며, 이는 불우한 가정의 사람들이 구직을 포기할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말했습니다.

([email protected])

READ  공정위 5 년간 조사 끝에“한화 노동자 운전 의심 안 함”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