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우주발사체 성공적 발사 : 동아일보

누리로 알려진 한국 최초의 우주발사체(KSLV-2)가 목요일 전라남도 고홍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로켓은 1단 로켓과 껍질, 2단 로켓을 분리한 후 우주로 날아갔다.

누리는 설계부터 개발, 생산, 이륙까지 한국 고유의 미사일 기술로 만들어졌다. 우주 로켓 개발 역사상 첫 발사에 성공한 차량은 28%에 불과합니다. 나로 미사일은 러시아에서 제작된 미사일의 1단계를 가지고 있다. 우주 로켓은 세 번째 시도에서 성공했을 때 실패할 경우를 대비해 더미 위성을 탑재했다.

한국은 한반도를 둘러싼 복잡한 안보환경으로 인한 많은 제약으로 인해 글로벌 우주 경쟁에서 뒤처지는 엔진입니다. 특히 한국의 탄도미사일 사거리 가이드라인은 군용 미사일 개발뿐 아니라 민간 우주비행 개발에도 걸림돌이 되고 있다. 다행스럽게도 미사일 지침이 하나씩 수정되어 우주 야망을 실현할 수 있는 발판이 되었고, 5월에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완전히 폐기되었습니다. 한국은 이제 미국 주도의 달 탐사 계획인 아르테미스 협정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누리의 성공은 한국이 우주 탐사의 선구자가 되는 첫걸음이 될 것입니다. 국가는 여러 개의 민간 및 군사 위성, 한국의 GPS, 우주 재료, 부품 및 재료 개발에 착수할 것입니다. 아직 갈 길이 멀고 막대한 비용과 고도의 기술이 필요한 산업입니다. 그러나 공간이 상당히 커서 무한한 성장 기회를 제공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주저할 수 없습니다.

우주 산업은 위성 및 우주 발사체에서 우주 관광, 항공 이동성, 우주 인터넷 및 우주 쓰레기 처리에 이르기까지 끝없이 확장되고 있습니다. 이 분야의 선두 국가들은 다른 국가들보다 앞서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합니다. 미국은 국가 안보와 기술 경쟁을 뚫고 자체 우주 관광을 시작했고 중국은 자체 우주 정거장을 건설하고 우주인을 우주로 보내고 비행기는 화성에 보내는 등 우주 개발에서 눈부신 성장을 이뤘다. 누리의 업적을 바탕으로 한국은 진지하게 우주 여행을 시작해야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