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와인청은 한국에서 조지아 와인을 홍보

조지아 국립 와인청 부의장인 DavitTkemaladze가 서울을 방문하여 조지아 와인 생산자가 한국 시장을 탐험하고 소비자에게 제품을 제시하도록 지원했습니다. 한국헤럴드가 보고한 화요일에.

“와인은 조지아와 한국을 연결한다”라고 Tkemaladze는 그루지야의 와인 제조 공정의 역사적 유산과 소금 절임과 발효한 야채의 전통적인 한국 반찬인 김치와의 비교를 그려 국내 최대 영어 일간지를 말했습니다.

풍부한 전통과 맛있는 요리를 자랑하는 한국은 조지아 와인을 일상 생활의 일부로 만드는 큰 가능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 조지아 와인은 한식과 함께 먹을 수 있고 식전주로도 즐길 수 있는 큰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

(왼쪽부터) 조지아 국립 와인청 부회장의 대빗 케말라제, 코리아 헤럴드의 최진영 주한 조지아 대사, ​​오탈 베르제니슈빌리, 인터파크 비즈마켓의 탁호 CEO, 조지아 대사관 카운슬러, 그반사 발카이아 조지아 와인에 대해 토론 한 후, 집합 사진 포즈를 취하는 6 월 30 일 용산구의 코리아 헤럴드 오피스에서. (산제이크마르/코리아헤럴드)

Tkemaladze는 에이전시가 한국, 일본, 중국 등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특별한 노력’을 하고 있으며, 그 전략을 전세계 ‘그루지야 와인 현상’을 지원 및 촉진하기 위해 적용하고 있다. 라고 강조했다.

조지아 대사인 OtarBerdzenishvili도 인터뷰에서 다뤄졌고, 양국 간 자유무역협정은 한국 소비자들에게 조지아 와인의 홍보를 더욱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Berdzenishvili는 조지아 당국이 한국 정부와의 자유 무역 협정 협상의 실현 가능성 조사를 “적극적으로 체결”했다고 말했다.

READ  북한은 2021 년의 가장 큰 위협이며 CFR 조사는 말합니다 : 동아 일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