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양심적 병역 거부자의 날 한국의 대체 민간 서비스가 국제 기준을 위반 | 오스위고 카운티

시러큐스 – 세계가 5월 15일 국제 양심적 병역 거부자의 날을 준비하는 동안 한국의 800여 명의 여호와의 증인이 강제 군사 임무 대신 대체 민간 서비스(ACS)를 수행 하기로 선택했습니다. 현재의 ACS 형식에서 이러한 젊은 남성은 감옥 시설에서 생활하고 일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정의상 죄수입니다. 공화국의 36개월 ACS는 세계에서 가장 길고 병역의 두 배 길이이기 때문에 징벌로 간주됩니다. 한국 내외의 전문가들은 이 프로그램이 공화국의 체약국인 국제규약을 위반하고 있음을 인식하고 정부에 개혁을 요구해 왔다.

예를 들어 한국의 국가인권위원회의 위원인 두환성씨는 공개적으로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ACS] 국제 인권 기준을 충족하는 시스템. “

한국의 ACS는 2019년에 도입되었을 때 최초로 국제적인 주목을 받았다. 그 이전에 한국 법원은 약 65년 동안 19,000명 이상의 양심적 병역 거부자, 주로 여호와의 증인을 형사 유죄 판결 및 투옥했다. 그 결과 수십 년 동안 한국은 종종 국제적으로 비난을 받았다. 그러나 나중에 비판은 ACS 프로그램의 징벌적인 성격으로 옮겨졌다. 이것은 2019년 규정 이전에 공화국이 부과한 형기의 2배의 길이입니다.

이 문제는 퀸즈 플러싱의 JungMinLee 집 근처에 있습니다. 한국에서 태어난 이승엽은 양심적 병역 거부자로 2년 이상의 징역을 선고받았을 때 21세였다. “그건 부당했다”고 그는 말했다. “나는 부정 행위를 위해서가 아니라 하나님을 믿었고 하나님께서 나에게 요구하신 모든 일을 하려고 했기 때문에 갇혔다.”

암네스티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한국의 양심적 병역 거부자들은 진정한 대체 서비스를 약속했다.

이 프로그램은 공화국의 헌법과 일치하지 않으며, 제19조에서 보장되는 바와 같이 시민의 사상, 양심, 종교의 자유를 침해한다. 전문가들은 새로 선출된 대통령과 그 정권이 이 문제에 어떻게 대처할지 열심히 예상하고 있다.

아마존 어소시에이트로서, 나는 대상 구매에서 얻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