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락하는 시장은 한국과 대만의 개입에 반대

싱가포르: 아시아의 두 가지 하이테크 경제 강국인 한국과 대만은 올해 이미 세계에서 가장 실적이 나쁜 자산 중 하나인 자산 손실을 막기 위해 어려운 전투에 직면해 있습니다.

그들은 세계적인 성장 둔화와 미국 칩 제한으로 특히 큰 타격을 받고 있습니다.

당국은 공매도 억제 도입, 자산 구매를 위한 시장안정화 기금 준비, 유통기초 초기를 방불케 하는 움직임으로 통화시장 개입 등 행동을 강화하고 있다.

수익률이 급상승하고 채무불이행의 위험이 확산되는 가운데 한국은 사채 구매를 재개하고 있다.

인플레이션 가속화, 적극적인 중앙은행 금리 인상, 미국 달러 상승에 대한 반응으로 어느 시장에서도 고통스러운 움직임이 보였으나 한국과 대만은 주요 경제국에서 특히 취약해 보인다.

둘 다 성장을 위해 수출에 크게 의존하고 있으며 칩에 대한 글로벌 수요에 달려 있습니다.

미국의 새로운 규제가 중국의 반도체 산업과 관련된 공급망에 미치는 영향은 그들의 곤경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개입은 감소를 멈추지 않는다.

7월 중순에 지원기금이 발동된 이후 대만 주식 벤치마크는 약 8% 하락했고, 한국 주식은 지난 2개월간 11% 하락했으며 올해 두 시장의 주가 게이지는 25% 이상 하락하고 있습니다.

한국 원과 대만 달러도 지금까지의 달러에 대해 세계에서 가장 하락한 통화 중 하나입니다. 모듈 에셋 매니지먼트의 전략가인 와이 호 레온은 “이런 안정화 조치는 기술 사이클이 바닥을 치고 외국인 투자자들이 돌아올 때까지 충분한 시간을 벌기 위한 것이다” 라고 말했다. “시장을 호전시키는 것은 또 다른 문제입니다.” — 블룸버그

READ  미국 법원은 북한에서 압수된 웜비아 집에 240,000달러를 수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