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훈이 자신의 취미, 한국판 ‘돈강습’에서 맡은 역할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지훈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함께하는 화보 촬영 및 인터뷰에 참여해보세요!

인터뷰에서 김지훈은 스포츠, 특히 농구에 대한 열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운동에 대한 열정과 연기 경력을 이어 “연기에 천부적인 재능은 없지만 한결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오랜 시간 이 분야에서 일한 소감을 묻자 “오랜만에 배우가 되었고 이제 마흔이 됐다. 겁이 덜 났다. 많은 것들의.”

이어 “나이가 많다고 해서 모든 것을 다 잘할 수는 없다는 걸 깨달았다. 50대, 60대, 70대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몇 백 가지를 알아도 , 내가 아직 모르는 수천 가지가있을 것입니다.” “.

김지훈은 “자만하거나 겁먹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새로운 시도를 멈추고 멈춘다면 연기자로서 한계가 있을 것 같아요. 융통성이 필요해요.”

김지훈은 최근 덴버 역으로 출연하는 한국 영화 ‘돈강탈’의 촬영을 마쳤다. 그는 그 경험에 대해 “지난 12개월 동안 거의 전적으로 ‘돈 절도’에 집중했습니다. 이것이 저에게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의 눈을 사로잡는 역할 유형에 참여하십시오. “캐릭터와 연결되는 요소가 있어야 하고, 내 방식대로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어야 해요. 영화나 드라마를 선택할 때 특정 역할을 보는데 가끔 그냥 고르는 경우가 있어요. 전체적인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2022년 계획을 밝혔다. “작년에 ​​정말 열심히 했고, 2022년에도 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으면 좋겠어요. 제가 작업한 제품들이 나오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좀 남아있지만, 시간이 된다면 , 시간이 지나면 좀 더 완성도 높은 모습으로 선보일 수 있을 것 같다. 2022년을 뉴비로 맞이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지훈의 전체 인터뷰와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2022년 1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래 영화 ‘악의 꽃’ 김지훈을 감상하세요!

지금보기

원천 (1)


이 기사는 어떤 느낌을 줍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