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위원장과의 만남은 가시적인 성과를 이뤄야 한다: 한국 대표팀

김 위원장과의 만남은 가시적인 성과를 이뤄야 한다: 한국 대표팀

홍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준비가 돼 있지만 북한의 비핵화나 국경을 넘는 교류에 대한 가시적인 결과가 나올 때만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씨와의) 만남을 기피할 이유가 없다. 그러나 그러한 회담이 단지 쇼에 불과하고 비핵화와 우리의 대북 경제 지원에 대한 실질적인 결과를 얻지 못한다면 북한의 비핵화와 남북 관계 강화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연합뉴스는 토요일 윤씨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이스 오브 아메리카(VOA)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윤 위원장은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위한 전제조건을 묻는 질문에 “북한과 실무협의를 거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조선민족’으로서 문화체육 분야의 남북교류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에 일관된 신호와 메시지 보내야”(핵 프로그램 관련)…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불가역적 조치를 취할 때 시행될 북한의 경제 상황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검토하고 준비할 것입니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2018년 세 차례의 정상회담을 가졌으나 2019년 하노이 정상회담이 평양 정상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합의 없이 끝난 이후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평화 프로세스가 교착 상태에 빠졌다.

보수적인 전 법무장관인 윤 전 법무장관은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화요일에 취임할 예정이다.

북한은 일련의 심각한 탄도 미사일 시험을 실시했으며 북한이 또 다른 핵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는 징후가 있었습니다.

READ  한국인은 방사선, 스포츠 뉴스 및 주요 뉴스에 대해 선별되는 음식을 즐깁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