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사키에 설치된 한국의 원폭 희생자의 기념비

나가사키-재일 코리안에 의한 수십 년에 걸친 캠페인의 결과, 1945년의 나가사키에의 원폭 투하로 죽은 수천명의 동포를 기념해, 11월 6일에 나가사키 평화 공원에서 기념비가 발표되었습니다 했다.

강창일한국대사와 재일본대한민국(민단) 대표가 나가사키시 의회 의원과 현지 고등학생과 함께 제막식에 참석했다.

나가사키 원폭 자료관 앞에 설치되었습니다.

기념물에 꽃을 바친 후, 참석자는 1945년 8월 9일 폭탄이 남일본 도시에서 폭발한 오전 11시 2분에 피해자를 위한 조용한 기도를 관찰했다.

강씨는 박물관 홀에서 열린 추도식에서 “오늘의 작은 한 걸음은 한국과 일본의 공동 노력 모델로 역사에 남아 세계 평화의 요새 설립에 공헌하는 큰 한 걸음이 될 것이다. ..”

현재 한국에 살고 있는 원폭투하의 한국인 희생자에게 나라의 원조를 제공하는 것을 오랫동안 옹호해 온 히라노 신인은, 기념비를 차의 백미러에 비유했습니다.

“이것은 역사를 되돌아 보지만 전진하는 데 필요합니다.”라고 그는 연설에서 말했습니다. “과거를 되돌아보고 한일 관계를 전진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높이 3m의 기념비는 한국의 채석장 돌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재일본대한민국 관계자를 포함한 프로젝트를 위해 설립된 위원회에 따르면 한국 정부의 기부와 자금으로 지어졌다.

기념비에는 한글, 일본어, 영어 비문이 있습니다.

일본의 비문은 한반도가 일본의 통치하에 있던 태평양전쟁의 종결일에 군대 노동자, 병사 또는 민간노동자로서의 의지에 반하여 징병되고 동원되는 한국인의 수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당시 나가사키현에는 전전에 이주한 사람도 포함해 한반도에서 7만명 정도가 살고 있어 미국의 공격으로 수천명에서 1만명이 사망했다고 기록되어 있다.

민단은 1990년대부터 나가사키시 정부에 로비 활동을 하고 한국의 희생자들에게 바쳐진 기념비를 세웠습니다.

그러나 주로 공원에서 건설 프로젝트로 인해 수년 동안 거의 진보가 없었습니다.

운동은 약 10년 전에 기세를 늘렸고, 비문의 문언과 그 외의 세부 사항에 대해, 시의 장교와 기념비의 지지자 사이에서 회의가 열렸습니다.

시 당국은 이번 여름 기념비 건설에 푸른 신호를 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