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코리아, 대만 드라마 ‘언젠가’ 재현

왼쪽부터 배우 전여빈, 안효섭, 강훈이 대만 인기 드라마 ‘언젠가’의 한국판 캐스팅을 확정지었다. [NETFLIX]

스트리밍 플랫폼은 목요일 인기 대만 드라마 “어느 날 또는 어느 날”(2019)의 새로운 한국어 버전을 넷플릭스에서 제작한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전여빈, 안효섭, 강훈을 주연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코리아의 리메이크 제목은 ‘너라는 시간’이다. 시리즈는 세 주인공 준희, 연준, 인규의 시간 여행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다. 2023년, 준희는 1년 전 세상을 떠난 남자친구 윤준을 여전히 그리워한다. 어쩐지 1998년으로 시간여행을 하다가 18세 민주라는 다른 사람의 몸에서 깨어나 죽은 남자친구와 묘하게 닮은 시현을 만난다. 시헌의 절친한 친구인 인규는 민주주의 오랜 팬이다.

전과 안은 각각 준희, 민주, 연준, 시혼의 1인 2역을 맡는다. 강훈이 인규 촬영에 나선다.

KBS 드라마 ‘착한 남자'(2012), JTBC ‘눈이 부시게'(2017), ‘나의 나라: 뉴에이지'(2019)의 김진원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제작은 엔피오 엔터테인먼트, 리안콘텐츠, 스튜디오플로우가 맡는다.

작사 이재림 [[email protected]]

READ  레드 카펫도없고, 별이 가득한 군중도 없습니다. 올해 골든 글로브는 얼마나 다른가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