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우울증, 파킨슨 병의 위험 증가 : 후생 신보

▲ 이지영 교수

[후생 신보]노년기 우울증이 파킨슨 병의 발생 위험도를 높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특별시 보라매 병원 신경 카이 지영 교수 (교신 저자) 팀이 노인 우울증과 파킨슨 병의 발생 사이의 관련성을 연구 한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이지영 교수 팀은 2009 년부터 2013 년까지 만 66 세 생애 전환기 건강 진단을받은 122 만 3,726 명의 한국인 코호트 데이터를 이용하여 노년기 우울증과 상처 경험이 앞으로 파킨슨 병의 발병 위험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를 분석했다.

연구는 파킨슨 병은 1 년의 인구 1,000 명 중 약 1.3 명에서 발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들의 대부분은 우울증이나 상처 경험을 가지고있는 것이 확인되었다.

또한 질병 관련 요인을 보정하는 콕스 비례 해저드 모델을 사용하여 요인 별 파킨슨 병 발병 위험을 분석 한 결과에서는 우울증을 가지고 노인이루 경우 향후 파킨슨 병 발병 위험이 우울증이없는 경우에 비해 약 30 %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우울증과 함께 상처 경험도 가지고있는 경우 발병 위험은 무려 66 % 가량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교수 팀은 노년기 우울증이 있으면서 상처까지 경험 한 노인 것이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향후 파킨슨 병의 발병 가능성을 높게 예측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지영 교수는 “우울증은 감정 처리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뇌 속 편도체의 기능 저하와 관련이 있으며, 이는 파킨슨 병의 발생 원인과도 밀접한 관련이있다”며 “특히 노년에 우울증을 느끼는 사람이 낙상 할 때까지의 경험이된다고 시너지 효과로 파킨슨 병 발병 위험은 더욱 증가 할 것으로 보인다 “고 말했다.

또한 그는 “대표적인 퇴행성 뇌 질환 인 파 킨손 질환은 연령이 증가할수록 발병률도 증가하고 발병 후 완치가 어려운 난치성 질환 인만큼 평소 우울증 세 을 느끼면서 상처도 잘 경험하는 노인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한다 “고 강조했다.

READ  헌팅턴 병 신약 개발에 효과적인 새로운 신경 줄기 세포주 제작

이 교수 팀의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인 ‘바이오 메드 센트럴 – 노인 의학’최신호에 게재되었다.

한편 파킨슨 병은 뇌 속의 여러 신경 전달 물질의 운동에 필요한 도파민 신경 세포의 소실로 인한 신경계의 만성 퇴행성 질환 진행 정도에 따라 가벼운 흔들림에서 근육의 저하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나타나며 심한 걷는조차 어려워 정상적인 일상 생활이 불가능하게이를 수 있으므로 예방과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 될 수 있으므로주의하시기 바랍니다.
Written By
More from Aygen

자궁 근종은 반드시 치료가 필요한 질병은 없습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선주] 여성 성의 상징 인 자궁과 난소는 호르몬의 변화에 ​​따라...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