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내셔널 오케스트라”라는 타이틀을 주장할 수 있습니까?

민간 오케스트라로 통하던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국립교향악단’으로 명칭 변경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KBS교향악단(구 국립교향악단)은 이들과 협의 없이 결정한 움직임에 반대 입장이다.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는 지난해 명칭 변경을 결정한 뒤 ‘국립관현악단’이라는 명칭을 비롯해 여러 가지 방안을 검토 중이며 다음달 이사회에서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수요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하지만 ‘국립교향악단’을 새 이름으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관계자는 코리아헤럴드에 말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역할을 반대로 하고 우리가 사설 오케스트라라는 오해를 바로잡기 위한 변화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코리아헤럴드에 “예산의 75%가 부처와 부처의 역할에 달려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시민의식을 SPO에 부여하는 것은 큰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국가예산으로 지원하는 단체지만, 정체성에 대한 오해로 인해 대내외 활동이 제약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KBS교향악단 측과 협의가 늦어졌다는 입장이다. KBS교향악단은 아직 입장을 마무리 짓고 있다며 수요일로 예정된 기자간담회를 막판 취소했다.

수요일 저녁에 발표된 성명에서 오케스트라는 “애국자”라는 이름에 어울리는 적절한 기술과 공개 토론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브랜드를 모른다고 해서 명칭을 바꾸는 것이 정당화되는 것은 아닙니다. 또한 KBS교향악단은 남북교향악단의 합동연주회(2000년)와 같은 국립교향악단이 하는 일을 하고 심지어 국방부까지 올해 컬처의 신년콘서트.”라고 오케스트라 관계자는 코리아헤럴드에 말했다.

하지만 이 관계자는 변화에 대한 반대가 KBS교향악단이 ‘국민 오케스트라’가 되고자 하는 열망에서 나온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KBS교향악단은 1956년 국영 한국방송국 소속의 관현악단으로 설립되었다가 1969년 문화부로 이관되어 국립교향악단으로 개칭되었다가 1981년 다시 KBS로 복귀하였다. KBS교향악단 이름. 이는 1985년 코리아심포니오케스트라를 창단한 홍윤택 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의 사임과 동시에 이뤄졌다.

1987년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는 국립극장 실내오케스트라로 지정되어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과 함께 공연을 시작하였다. 2000년 문화부의 남서울 복합문화공간 활성화를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두 국악단과 함께 오케스트라가 예술의전당에 자리를 잡았다. 2010년에는 오케스트라 연간예산의 70% 이상을 지원하는 문화부 산하 기관으로 편입됐다. 국장은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임명한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0일 코리아심포니오케스트라 신임 단장으로 미소소프라노 최종숙을 임명했다. 임명은 David Ryland가 오케스트라의 예술 감독으로 취임한 지 3개월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 이루어졌습니다.

READ  한국, 배구 네이션스 리그 차기 대회를 위해 소피아로 간다

그러나 신임 회장이 오케스트라를 지휘한 경험이 전무해 논란이 일었다.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