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NISX20200909_0001159354






기사 등록 2020/09/09 12:58:06



올해의 환자 투약 완료 목표
혈장 공여가 치료제 개발의 성패 좌우
혈장 부족하면 미국의 수입도 검토
다케다 · CSL 등 미국의 3 상 승인

[서울=뉴시스] 글로벌 바이오 컨퍼런스 온라인 개최 모습

[서울=뉴시스] 송 연주 기자 = 코로나 19 혈장 치료제를 개발하고있는 GC 녹십자가 다음 주 첫 환자 투약을 시작할 계획이다.

GC 녹십자 이재우 본부장은 9 일 식품 의약품 안전 처 주최의 ‘글로벌 바이오 컨퍼런스'(GBC)의 “지난달 임상 2 상 승인을받은 혈장 치료의 첫 번째 환자는 투여를 다음 주로 기대한다 “며”6 개 병원에서 임상을 진행, 연말 환자에 투여 완료를 목표로하고있다 “고 말했다.

GC 녹십자는 한국을 대표하는 코로나 19 혈장 치료제 개발 회사이다. 해외에서는 「코로나 19 혈장 치료제 개발 얼라이언스 ‘(CoVIg-19 Plasma Alliance)를 통해 혈액 제제의 대표 주자 인 다케다, CSL 베링 등이 개발에 나섰다.

이 본부장은 “이 제휴는 혈장을 수집 · 생성하여 혈장 치료제를 공동 개발한다”며 “최근 미국 식품 의약품 국 (FDA)에서 500 명의 환자 대상 3 상을 승인 착수했다 단계 다. 1 ~ 2 단계를 건너 뛰고 3 단계로 직접 진입했다 “고 설명했다.

이어 “GC 녹십자도이 얼라이언스에 참여했지만, 공동 임상 개발에 참여하지 않고 자체 개발하고있다”며 “그러나 필요한 정보를 공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정된 혈장 확보를위한 다양한 방안도 고민하고있다.

혈장 치료제는 완찌쟈의 혈장을 원료로하여 헌혈 (공여)가 없으면 개발 자체가 곤란하다. 코로나 19 완찌쟈 혈액에 들어있는 액체 성분 인 혈장을 농축 해 만든 약이기 때문이다. 혈장에서 항체를 포함하는 면역 단백질을 추출, 농축하여 만든다. 따라서 대량 생산이 어렵다.

일반적으로 완찌쟈 1 명에서 부여 된 혈장에서 0.3 명으로 사용할 수있는 분량 밖에 없었다 만들어 낸다. 최근 단체 헌금으로 채혈 기관 확대 (전국 25 개 헌혈의 집)에서 3 일 기준 2117 명이 참가 의사를 밝혔다.

READ  [IF] [사이언스샷] 우주 속의 '절대 고리'... 120 억년 전 오래된 은하를 포착 -Chosun.com

이 본부장은 “완찌쟈의 혈장 공여가 혈장 치료제 개발의 성패를 좌우하는”며 “완찌쟈 헌혈을 재촉하는 정부 주도의 국가적인 캠페인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3 위보다 많은 규모의 혈장이 필요하지만 부족한 경우에 대비하여 메효루 가능 미국에서 혈장을 수입하는 방법과 임상 참가자의 규모를 최소한으로 줄여 진행하는 방법 등 다양한 방안 을 생각하고있다 “고 말했다.

그는 “혈장 약물은 이미 같은 플랫폼 제품이 나오고 (개발에 성공)의 예측이 가능하다. 특별한 부작용도 없다”며 “즉시 사용할 수있다. GC 녹십자는 먼저 코로나 19 혈장 치료제를 개발하여 국내 환자에 무상 공급 것 “이라고 말했다.

◎ 공감 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Written By
More from Aygen

장마철 ‘우신 욱신’관절 건강을 지키는 7 가지 방법

[사진=PhanuwatNandee/gettyimagesbank] 관절은 기압, 습도 및 온도의 변화와 같은 환경의 영향을 크게받습니다. 이...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