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은 정부에 기업과 쉽게 거래할 것을 요구

대한상공회의소 치태원 회장

대기업들은 새해에 자유화를 원합니다.

대기업의 수장이기도 한 4대 경영로비단 대표들은 정부가 자신들이 이끌고 대표하는 기업들의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과감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신년사를 전했다.

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겸 SK 최 회장은 목요일 성명에서 한국은 과거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이제 세계 10대 경제대국 중 하나이기 때문에 세계 최고의 국가 중 하나입니다.”라고 Chi가 말했습니다. “이제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강한 선수와 경쟁하고 이겨야 합니다.”

그는 이전의 성과를 유지하고 현상을 수용하면 나라가 무너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Chi는 “우리가 결단력을 행사하고 완전히 새로운 세상을 만드는 도전을 받아들일 때 우리는 계속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Chi는 “국가가 고무적인 메커니즘을 구축하면 기업은 국가 프로젝트를 흡수하기 위해 처분할 수 있는 모든 도구를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민간에서 제안하고 정부에서 지원하는 제도가 좀 더 활성화되기를 바랍니다.”

손경식 전국기업인연합회 회장

손경식 전국기업인연합회 회장

손경식 전국기업연합회 회장 겸 CJ그룹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산업재해에 대한 엄격한 규제와 소상공인 규제 강화 등 기업 활동을 제한하는 정책에 관대해질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쑨원은 “국내 정책 환경이 경쟁국에 비해 기업의 원가가 높아지는 추세로 바뀌면서 기업의 사기가 크게 떨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 후보들에게 기업가 정신과 자유로운 경제 활동이 존중되는 환경을 조성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손 의원은 기업이 번창할 수 있도록 정부와 의원들에게 규제 완화에 대한 단호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전경련회장 호창수

전경련회장 호창수

호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겸 GS건설 이사회 의장은 신년사에서 기업의 활동을 제한하는 정책을 철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uo는 “신규 기업이 자유롭게 진출하고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Huo는 또한 민간 부문 자체가 큰 변화를 일으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Huh는 “기업은 혁신적인 DNA를 되살려야 합니다. “그리고 그들은 모든 경제 위기를 통해 국가의 발전을 이끈 기업가 정신을 되찾아야 합니다.”

READ  이집트와 한국, 이집트 채권 투자 확대 방안 논의

2022년은 새 정부가 집권하는 해이며 정부는 과감하고 빠른 기업 친화적인 정책을 추진할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고 크리스토퍼 한국무역협회 회장

고 크리스토퍼 한국무역협회 회장

고 크리스토퍼 한국무역협회 회장 겸 LS그룹 이사회 의장은 코로나19로 세계 경제가 급변하는 시기에 특히 민간 부문에 혁신에 과감할 것을 당부했다.

구 회장은 “이런 시기에 한국 상인들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새로운 길을 개척해야 한다”고 말했다.

By 백일현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