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사관, 국경절 기념행사

모하메드 빈 알리 알만나이(Mohammed bin Ali Al-Mannai) 통신정보통신부 장관과 이 존 호 카타르 주재 한국 대사가 30일 도하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국경절 기념식에서 함께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외교부 의정서국장과 이브라힘 파크로 대사(오른쪽에서 두 번째), 외교단장, 주카타르 에리트레아 대사, ​​알리 이브라힘 아흐메드(Ali Ibrahim Ahmed) 대사가 참석했다. 오른쪽) 및 많은 외교관 및 기타 고위 인사. 이벤트. 사진: Saleem Marmkot/The Peninsula

도하: 주카타르 대한민국 대사관은 정보통신부 장관인 Mohammed bin Ali bin Mohammed Al-Mannai 대사와 외교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경절을 축하했습니다.

이번 방문에는 외교부 의정서국장인 이브라힘 파크로 대사와 모하메드 알 하이키 전 주한 카타르 대사, 에리트레아 주카타르 대사가 참석했다. 외교단장 알리 이브라힘 아흐메드 대사. 이벤트.

이준호 대사는 연설에서 건국절이 4,300년 전 한반도 최초의 국가인 고조선을 건국한 것을 기념한다고 말했다. “개천절은 건국을 상징하는 ‘하늘이 열린 날’을 의미합니다. 오늘 축하하는 날이 양국 관계를 강화하는 좋은 날이 되길 바랍니다.”

이 대사는 한반도와 대화하면서 카타르와 한국의 양자 관계가 발전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새로운 분야로 협력을 확대하여 의료, 정보 통신 기술, 문화 분야 및 기후 변화를 포함한 양국 간의 협력 분야에서 큰 잠재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는 “두 나라 사이에는 개인 간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창구가 많다”며 “문화교류는 양국 관계를 강화하는 토대가 되는 토대”라고 설명했다.

엘하이키 전 대사는 반도: 이 대사는 “관계가 강하고 훌륭하며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며 “향후 20년을 위한 훌륭한 수출 협정을 체결했고 이는 절호의 시기에 이뤄졌다”며 “카타르도 한국과 100MB를 우리가 생산하는 가스를 전 세계로 운반하십시오. 과학자.

카타르와 한국 간의 무역은 연간 140억 달러 규모로 한국과 카타르가 가장 중요한 무역 파트너입니다. 그는 관계가 훌륭하고 발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한민국의 국경일은 10월 3일이지만, 코로나19의 제한으로 인해 더 늦게 개최되었습니다.

READ  Traders Group은 WhatsApp, Facebook, Instagram, Telecom News 및 ET Telecom에 대한 기술 감사를 찾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