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올림픽위원회(KOC)가 선수단의 해군훈련소 참가를 독려하고 있다.

대한올림픽위원회(KOC)가 선수단의 해군훈련소 참가를 독려하고 있다.

서울, 한국(AP) – 대한올림픽위원회(KOC)가 파리올림픽을 앞두고 수백 명의 선수단을 군사훈련소에 보내 정신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는 시대에 뒤떨어지고 반동적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대한체육회는 지난주 각 연맹에 선수들을 포항 해병대 캠프에 보내 이번 달 사흘간 훈련을 하도록 권고했다고 일부 연맹이 밝혔다.

위원회 관계자는 목요일 훈련 캠프에 여성을 포함해 약 320명의 선수가 참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위원회 관계자는 이전에 스포츠 연맹이 주요 스포츠 행사 전에 선수들에게 해군형 훈련을 받도록 요청했지만 올림픽 위원회가 이를 권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들 관계자들은 한국이 중국, 일본을 제치고 금메달 3위를 차지한 10월 중국 아시안게임 이후 캠프 개최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기형 올림픽위원장은 아시안게임 이후 해군 진영 훈련 방안을 거론하며 자신을 포함해 위원회 고위 관계자들이 합류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림픽위원회의 계획을 비판하고 조롱하는 메시지가 한국의 소셜미디어와 웹사이트에 넘쳐났습니다.

우리는 아직도 군사통치 시대에 살고 있습니까? 이전에 Twitter로 알려진 X에서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또 다른 네티즌은 X에게 “강한 정신력을 갖춘 해병대만 올림픽 선수로 선발할 수 있다”고 말했고, 다른 네티즌들은 올림픽위원회의 계획을 “코미디하다”거나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표현했다.

12월 18일부터 20일까지 포항에서 열리는 캠프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올림픽위원회와 해병대 간 협의 중이다. 그러나 이전 올림픽 전 펜싱 선수, 레슬링 선수, 핸드볼 선수들이 참가한 해상 캠프 훈련에는 하강 훈련과 140kg(310파운드)의 공기주입식 뗏목을 머리에 이고 운반하는 훈련이 포함되었습니다.

AP통신이 보도한 한국 레슬링 연맹과 육상댄스 연맹은 훈련 일정에 시합이 있기 때문에 선수단을 바다 캠프에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대학교 체육교육학과 김유겸 교수는 선수들은 해군 훈련을 통해 여전히 뭔가를 배울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씨는 이 프로그램이 해군 장교뿐만 아니라 스포츠 관리 및 의학 전문가들에 의해 개발되었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선수 개인의 성장과 팀의 성장을 위해서는 크고 작은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과거에는 격렬한 대규모 수용소와 폭력을 행사했지만 해군 훈련소는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는 데 상당히 효과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주요 기업과 학교도 직원과 학생들을 해군 캠프와 기타 군대가 운영하는 훈련 과정에 보냈습니다.

한국은 전쟁, 빈곤, 군사 독재를 딛고 활기찬 민주주의를 갖춘 문화 및 경제 강국으로 성장했습니다. 그러나 한국의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올림픽과 같은 주요 스포츠 행사에서의 성공을 국가적 자부심과 연관시키고 있으며, 선수들이 성공하는 한 훈련 문화와 관련된 문제를 간과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남자 선수는 아시안게임 금메달, 올림픽 메달을 획득하면 18~21개월간 병역을 면제받는다.

___

이 보도에 김형진 AP통신 기자가 기고했습니다.

___

AP 올림픽: https://apnews.com/hub/2024-paris-olympic-games

Written By
More from Sam Seungri
1위: ‘터프 앤 펀’ 캠프 후 함서희 재대결 준비 중인 데니스 잠보앙가
아톰급 챔피언십에서 함서희의 스플릿 판정승을 발표한 데니스 잠보앙가(왼쪽). 1 우승 사진 마닐라,...
Read More
Leave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