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라오스 국민들이 한국에서 취업

비엔티안(비엔티안타임스/아시아뉴스네트워크) : 한국 당국이 승인한 능력 시험에 합격한 후, 라오스 국민들이 더 많은 일을 하고 있다.

노동사회복지성 라오스 고용서비스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한국은 산업부문과 중소기업의 포인트시스템 서비스 약정 계약에 근거하여 노동자를 고용하고 있다.

협정에 의거, 한국인사개발국(HRD코리아)이 실시하는 한국어 테스트에 합격한 후, 매년 약 500명이 한국에서의 고용으로 선택됩니다.

작년에는 400명 이상이 한국에서의 취업에 응모해, 일의 스킬과 어학 테스트를 받았습니다만, 올해는 300명 이상이 이 제도에 등록했습니다.

구직자는 비엔티안의 Buasavanh EmploymentServiceCompany를 통해 응모하고 있습니다.

많은 구직자들은 교육 과정을 수강하지 않고 진보할 수 없기 때문에 라오스에서 일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기술 수준은 낮으며 대부분의 청소년은 교육이 불충분합니다.

부아사방 고용 서비스 회사 대표는 한국에서 농업에 종사하는 데 관심이 있는 젊은이들도 회사에 등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들은 기술이나 언어 테스트를 받을 필요는 없지만 건강해야 합니다.

고용 계약은 5개월에서 1년입니다. 근로자는 월에 최저 US$1,600부터 US$2,000을 벌어 사회 복지 급부의 자격도 있습니다.

노동사회복지성 관계자는 이름을 꼽지 않으라고 요구했지만 한국은 라오스를 포함한 아세안 국가의 젊은 노동자를 받아들여 농업, 서비스 부문 및 기타 산업의 중소기업에서 일한다고 말했다. .

“우리는 HRD 코리아와 제휴하여 필요한 테스트를 실시하고 최적의 후보자를 선택하고 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현재 한국에서는 약 3,000명의 라오스 국민이 일하고 있습니다. 라오스는 고용 허가 제도 하에서 국내에서 고용되고 있는 시민의 수의 관점에서 아세안 국가 중 7번째로 순위가 매겨지고 있다.

상위 3개는 베트남이 55,795명, 필리핀이 26,217명, 인도네시아가 24,732명이다.

작년에는 27,176명의 여성을 포함한 500,712명의 라오스 국민이 해외에서 일하고 있었다고 공식 통계가 보여줍니다.

노동사회복지성에 따르면 태국에서 가장 많은 일을 찾았지만 일본에서는 50명이 근무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