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KTV, 개막식 취재에 국가적 고정관념 유감

한국의 한 방송국이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체르노빌의 우크라이나 이미지를 비롯한 국가적 고정관념을 사용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MBC 텔레비전은 금요일 경기 시작을 위해 경기장에 제출된 각국의 이미지와 캡션을 사용했습니다.

아나운서의 서투르지만 논란이 덜한 이미지에는 이탈리아를 묘사하는 피자, 노르웨이를 서빙할 때 연어, 일본에 스시를 묘사하는 음식과 같은 음식이 포함됩니다.

그러나 그들은 또한 우크라이나 대표가 1986년 원전 사고 현장인 경기장으로 들어서면서 체르노빌 사진을 보여주었습니다.

첨부된 논평에는 “지난 10년 동안 전쟁 중”인 시리아에 대한 전면적인 성명, 나우루의 경제적 갈등에 대해 논평하고 마샬 군도를 “이전 미국의 핵실험 지역”으로 언급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MBC 측은 “일부 사연을 전달하기 위해 부적절한 이미지와 댓글이 사용됐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와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번 파티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속 안전 조치로 텅 빈 경기장 앞에서 열렸다. 일본 테니스 스타 나오미 오사카가 올림픽 개막을 축하하기 위해 경기장에서 올림픽 성화에 불을 붙였습니다.

READ  처음에 성공하지 못하면 그냥 새 캐릭터를 맡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