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자동차 브랜드는 한국에서 5년간의 리콜률로 톱에 서

이미지 확대

[Graphics by Song Ji-yoon]

수입 브랜드 중 한국에서 베스트셀러를 유지하는 독일 자동차는 지난 5 년간 한국에서 가장 자주 리콜 된 자동차 브랜드이기도합니다.

수요일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BMW 코리아는 지난 5년간 최대 2702건의 리콜을 처리했다. 리콜 건수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어 2018년은 417건, 2019년은 684건, 2020년은 527건, 작년은 703건이었습니다. 올해 8월 현재 371건의 리콜이 등록되었습니다.

다음으로 메르세데스 벤츠가 1,555건, 이어 폭스바겐이 467건이었습니다.

국내 완성차 메이커 5개사 중 현대차는 같은 기간 162건의 리콜을 실시해 5위를 차지했다. 기아자동차는 96위로 9위, GM코리아는 51위로 19위, 르노코리아는 34위로 21위, 쌍용자동차는 8위로 34위였다.

리콜 대수에서는 현대가 445만대, 이어 기아가 285만대, BMW가 143만대, 메르세데스 벤츠가 736대, 757대, 한국GM이 72만9973대, 르노가 38만39대, 쌍용 가 18만1275대가 되었다.

리콜 대상 수리율은 현대와 기아가 66.46%와 69.39%로 70%를 밑돌았다. 독일 자동차 제조업체의 비율은 70%를 넘었고 BMW는 77.02%, 메르세데스 벤츠는 88.83%, 폭스바겐은 79.24%였다.

펄스로

[ⓒ Pulse by Maeil Business News Korea & mk.co.kr, All rights reserved]

READ  서 섹스 공작 부인의 말 : "조지 플로이드의 삶은 중요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