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점: 인도가 아시안 게임에서 TT 메달을 획득할 수 있다면 올림픽에서도 우승할 수 있다고 Sharat Kamal | 도쿄올림픽 뉴스

뉴델리: 인도 탁구가 2018 인도네시아 아시안 게임에서 새로운 페이지를 열었습니다. Achanta Sharath Kamal은 아시아드에서 첫 번째 TT 우승으로 이 나라를 이끌었습니다. 남자 팀은 동메달을 획득한 후 혼합 복식에서 Manika Batra와 함께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7월 23일부터 시작되는 도쿄행 비행기에 탑승한 4명의 인디언 노 젓는 선수가 올림픽에 참가할 것이라는 3년 전의 확신입니다.
도쿄에서 네 번째로 올림픽에 출전하는 Sharath는 Manika, Sathiyan Gnanasekaran 및 Sutirtha Mukherjee를 다른 선수로 포함하는 TT 쿼드의 헤드라인을 장식할 것입니다.
이 4명이 각자 하루에 할 수 있는 일을 빼면 단식 메달은 아직 멀게만 느껴집니다. 16개 팀만 경쟁하는 혼합 복식 경기(Sharath와 Maneka)에 가장 큰 기대를 걸었습니다.

(왼쪽부터 샤랏, 수티르타, 마니카, 사티얀 – 게티 이미지)
“메달을 얻는 것은 어려울 것이지만 혼합 복식에서 우리는 메달까지 단 3 라운드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라고 TimesofIndia.com과의 독점 상호 작용에서 Sharat가 말했습니다.
그들의 최신 쇼에 대해 말하자면, Sharath와 Maneka는 아시아 올림픽 예선 결승에서 당시 세계 8인의 한국 쌍인 이상수와 진논재혜를 꺾었습니다. 한국 페어는 현재 6위로 올라섰고, 마네카와 샤라스는 현재 세계 혼합복식 랭킹 19위입니다.

같은 예선 토너먼트에서 Satyan과 Sutertha는 조 1위를 기록하며 올림픽 출전을 확정지었습니다. Sharath와 Maneka는 대회에서 2위를 차지하며 올림픽 컷을 통과했습니다.
“4번째 올림픽이기는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새로운 대회가 될 것입니다. 하지만 동시에 올림픽에서 발생하는 스트레스, 긴장, 불안을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은 앞으로 다가올 일입니다. 10년 간의 컵 대회 가뭄을 끝내기 위해 작년에 카타르 오픈에서도 우승한 Sharath는 TimesofIndia.com에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러나 39세의 Sharath에게 올림픽에서의 마지막 수단이 될 수 있는 것을 진정으로 기억에 남는 이벤트로 만들 수 있다는 희망을 주는 것은 아시안 게임에서의 두 개의 메달 입찰입니다.
“제가 가진 자신감은 대부분 지난 몇 년 동안, 특히 2018년 아시안 게임에서 동메달 2개를 획득한 것입니다. 자신감이 생깁니다. 아시안 게임에서 메달을 따면 메달을 얻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시안 게임”이라고 베테랑 라이더가 말했다. 올림픽”.
인도 탁구 대표팀은 지난달 올림픽을 앞두고 전국 캠프를 열었는데, 그곳에서 차라스는 처음에 캠프를 건너뛰고 푸네에 있는 자신의 기지에서 훈련하기로 결정한 후 캠프에 합류하기로 동의한 Maneka와 함께 절실히 필요한 훈련을 받았습니다. .
Sharath는 혼합 복식 경기를 설명하며 “16강부터 시작하여 8강과 4강을 차례로 진행합니다.

(2018년 아시안 게임 중 샤랏과 마네카 – 트위터 사진)
“그래서 우리는 메달까지 단 3경기(승) 밖에 남지 않았으므로 현실적이고 실제로 가능합니다. 물론 매우 어려울 것이지만 동시에 메달을 얻을 수 있는 현실적인 기회가 있습니다. 세계 6위(팀)가 현재 한국 출신이고 이전 토너먼트에서 다른 일부 정상급 선수와 같은 높은 수준의 선수를 이깁니다.
“따라서 우리는 그 기회와 성취에 부응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인도는 올림픽에서 탁구 메달을 획득한 적이 없습니다. 이 통계가 도쿄올림픽에서 바뀔까요? 최종 답이 ‘예’라면 인도 탁구에서 가장 큰 분수령이 될 것입니다.

READ  AFC 챔피언십 레슬링 : Finch Phogat와 Ancho Malik, 첫 대륙 타이틀 순위 결정 | 더 많은 스포츠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