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대 사흘 만 12 명 확정 … 다리 절단 캠퍼스는 불안 분쇄 상권

동아대 사흘 만 12 명 확정 … 다리 절단 캠퍼스는 불안 분쇄 상권

이우영 기자 [email protected], 바쿠히ェ란 기자 [email protected]


입력 : 2020-09-21 19:35:39수정 : 2020-09-21 19:36:32게재 : 2020-09-21 19:36:45 (3면)

트위터

21 일 오전 부산 서구 동아대 부민 캠퍼스의 기숙사에서 학생들이 짐을 빼고있다. 이날 동아대 학생 3 명이 추가되어 동아대 관련 감염자 총 12 명이됐다. 연합 뉴스

21 일 오전 부산 서구 동아대 부민 캠퍼스의 기숙사에서 학생들이 짐을 빼고있다. 이날 동아대 학생 3 명이 추가되어 동아대 관련 감염자 총 12 명이됐다. 연합 뉴스

동아대 부민 캠퍼스의 학생이 3 일 연속 코로나 19 확정 판정을받은 방역 당국은 접촉 범위뿐만 아니라 확산이 시작되는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 전력을 기울이고있다. 부산시 등은 대면 수업보다 서클이 진행 한 외부 모임이 캠퍼스 다리 감염의 주요 원인이기 때문에 무게를두고 심층 역학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21 일 부산시에 따르면 이날 동아대 부민 캠퍼스의 학생 3 명이 추가로 코로나 19 확정 판정을 받으면서 관련 누적 환자는 전날 9 명에서 12 명으로 늘었다. 특히 감염된 12 명 가운데 11 명은 같은학과 동아리 소속 학생 인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같은 수업을 듣거나, 그렇지 않은 경우도 최대의 공통점은 함께 동아리 활동을했다는 점”이라며 “집단 감염이 어떻게 시작했는지를 파악하는 는 상세한 역학 조사가 필요하지만, 대면 수업이 아니라 외부 활동을 함께 한 점의 주요 원인 일 가능성이 높다고보고있다 “고 말했다.

12 명 중 11 명이 같은학과의 서클에 소속

대면 수업보다 외부 모임이 주원인으로 추정

지하 주점 · 교직원 식당 추가 감염 우려

부민 캠퍼스 텅 비고 상권도 크게 위축

방역 당국은 동아대 감염자 11 명이 소속 된 여행 동아리가 외부에서 회의를 가졌다는 점에서이 같은 추측에 무게를두고있다. 모임 장소가 캠퍼스에 가까운 술집이나 레스토랑 등에서 파악 된 때문이다. 주점과 레스토랑 등은 계속 마스크를 쓰기 어려운 데다, 특히 회의를 진행 한 선술집 1은 지하에있는 것이 확인되었다. 지상에 비해 환기가 원활하게 이루어지고 있지 않은 지하 공간은 일반적으로 물보라 등에 의한 감염이 높은 곳으로 여겨진다. 방역 당국은 수업과는 달리, 서클 활동이나 개인적인 만남을 학교 측이 통제하는 것은 어렵지 접촉자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있다.

READ  서울 아파트 가격 먼저 평균 10 억 돌파 ... 2 년 만에 2 억 2000 만원 올라

이러한 상황에서는 캠퍼스 교직원 식당에서 추가 감염자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도 21 일 제출되었다. 건물의 지하 1 층에있는 레스토랑에 확정 판정을받은 학생 3 명이 방문한 것으로 확인 됐기 때문이다. 부산시는 지난 14, 15, 16 일 동아대 부민 캠퍼스 국제 관 교직원 식당에 들른 경우 보건소에서 상담을받을 것을 이날 권고했다.

부산시는 건물의 출입구로 국제 관에 들어온 사람은 출입 목록을 작성했지만 레스토랑으로 통하는 다른 출입구가 있고 객관적인 목록 파악이 어렵다고 판단했다. 다행 한 일은 부산시 역학 조사관이 현장을 방문한 결과 식당 막이 늘어져 있던 상태였다. 부산시 관계자는 “학교 교직원 식당은 특히 출입을 확인하는 다른 방법이 없어 공개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출입구가 2 개 이상의 교직원 식당에서 추가 확정자 나올 가능성도 배제 할 수없는 상황이다.

셋째 날의 확산이 지속 동아대 학생들의 불안은 가중되고있다. 특히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감염자도있어 쉽게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있다. 부산시는 21 일 동아대 환자 12 명 중 무증상 인 학생도 있고, 유증 상자는 목의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실제로 21 일 오후 1 시경 동아대 부민 캠퍼스는 학생의 다리가 갑자기 절단 된 모습이었다. 일부 교직원이 때때로 국제 관 등을 오가는 것만으로 캠퍼스를 걷는 학생은 거의 못 봤다. 추석 연휴 기간까지 비 대면 수업으로 전환 된 데 이어 기숙사도 일시 폐쇄됐다.

학생 감염 확산에 동아대 부민 캠퍼스 주변 상권도 위축 된 모습이다. 이날 낮 12 시께 캠퍼스 건너편 A 레스토랑은 캠퍼스 감염이 퍼진 후 전달과 패키지 판매로 전환하여 영업을하고 있었다. 레스토랑 문장은 “캠퍼스의 코로나 19 환자가 증가하고 전달과 패키지 만 가능합니다 ‘라는 제목의 안내문이 붙어있어 전화 나 앱으로 주문 후 음식을 받으려고 방문 할 때는 마스크를 반드시 써 달라는 간곡 한 부탁도 포함되어 있었다. 직원 만 남았다 내부 레스토랑에서는 종종 배달원이 음식을 받기 위해 오가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READ  5 년 전에 실종 된 43 명의 학생 중 한 명의 유물이 확인되었습니다.

같은 건물 2 층에 있던 24 시간 레스토랑은 점심 시간에도 손님 하나없이 텅 빈 상태였다. 발열 측정기 취재진 금액에 갖다 댄 레스토랑 직원은 “학생이 감염되어 부민돈 일대가 조용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우영 · 바쿠히ェ란 기자 [email protected]

Written By
More from Arzu

두산 공동 5 위 복귀 … 2 위 KT · 3 위 기르기

2 일 잠실 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 은행 촬영 KBO 리그 KIA...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