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캠프, 싱가포르 스타트업 한국 진출 지원

스타트업 CEO들이 화요일 싱가포르 픽셀 이벤트 홀에서 열린 D.Camp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D.CAMP]

싱가포르 — 싱가포르에 있는 Pixel 스타트업 인큐베이터의 허브는 화요일에 밋업을 위해 Banks for Young Entrepreneurs, OD Camp의 한국 전문가들과 논의하기 위해 현지 스타트업이 자리를 잡고 있었습니다.

각자의 아이디어와 제안으로 한국 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25개의 스타트업이 디캠프의 이사 및 CEO와 함께 역외 벤처의 침투가 적고 경쟁이 치열한 국가에 진출하는 것에 대한 희망과 두려움을 공유합니다.

DeCamp는 19개 은행이 자금을 지원하는 비영리 스타트업 지원 기관입니다. 외국인 스타트업에 최대 3억원을 지분투자 형태로 투입할 계획이다. 선정된 스타트업에게는 6개월 이상 서울 무료 워크스페이스, 진로지도 등 추가 특전도 제공된다.

투자 대상으로 선정된 스타트업은 벤처캐피털리스트와 투자자 앞에서 스타트업의 아이디어를 선보이고 투자를 유치하는 디캠프 데모데이 특별판을 통해 선정된다.

블록체인 스타트업 오픈로드(OpenRoad)의 트레이더이자 위험 및 관계 관리자인 JC Jawe는 세션에서 “한국 시장에서 분명한 성장이 있고 정부가 환경을 잘 규제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저는 지난 8월 한국 블록체인 위크를 위해 한국에 있었고 그곳에서 만난 회사들은 특히 암호화폐와 거래 측면에서 잘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우리가 시장에 진출하여 한국 기업이 더 많은 가시성과 국제적 인지도를 얻도록 도울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우리 서비스를 사용하는 존재.”

종자 투자를 추구하는 디지털 자산 및 주식 거래 서비스인 OpenRoad는 한국 시장에서 여전히 국내 기업이 비어 있는 구멍을 메우기를 희망하는 여러 신생 기업 중 하나였습니다.

한국은 싱가포르에 대해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K-POP 및 기타 한류 콘텐츠 수요가 증가하기 시작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2019년 국립경기장에서 4만5000석의 좌석을 확보했고, 이달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한-싱가포르 합작 영화 ‘아줌마’가 개봉됐다.

한국은 번창하는 기술 및 제조 환경을 가지고 있지만 싱가포르보다 지속 가능성과 디지털 거래에 덜 초점을 맞추기 때문에 현재의 신생 기업은 자체적인 혁신을 가져오기보다는 기존 서비스를 보다 효율적으로 만들 수 있는 기회를 보았습니다.

스타트업 CEO들이 화요일 싱가포르 픽셀 이벤트 홀에서 열린 D.Camp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D.CAMP]

스타트업 CEO들이 화요일 싱가포르 픽셀 이벤트 홀에서 열린 D.Camp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D.CAMP]

BeLive Technology의 주요 계정 관리 담당 부사장인 Yongman Wong은 “한국 시장에서 비디오 소비가 매우 많고 우리의 주요 초점은 라이브 방송이라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한국 시장을 바라보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BeLive는 YouTube 및 Instagram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과 교육 및 쇼핑 목적에 적합한 양방향 기능을 통합한 양방향 비디오 서비스 제공업체입니다.

Wong은 “싱가포르에서 홈 TV 쇼핑은 거대하지만 온라인 쇼핑은 한국에서 정말 거대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노트북이나 휴대폰을 주로 사용하는 한국의 젊은 청중에게 어필할 수 있는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를 도입할 가능성을 보았습니다. 우리는 이미 베트남에서 교육 프로그램을 위해 삼성과 협력했으며 긍정적인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인구가 570만 명에 불과한 싱가포르는 이미 현금 및 기타 거래의 사용을 줄이기 위해 디지털 경제로 전환하여 식당에서 사용하는 카드와 청구서와 같은 일회용 부산물로 이어집니다.

지하철(MRT)은 충전식 교통카드만 있으면 이동하며 대부분의 택시는 카드나 모바일 앱으로 요금을 받습니다. 종이 메뉴는 태블릿 컴퓨터나 고객의 휴대폰으로 스캔한 QR 코드를 통해 가상 메뉴로 대체됩니다.

디캠프와의 만남 당일 참가자들은 NFC(Near Field Communication) 시스템을 통해 업체 식별자를 공유했다. 사람들은 Linq 앱에 연결된 서로의 플라스틱 카드에 휴대전화를 두드려 연락처와 직장 정보를 앱에 저장함으로써 정보를 교환할 수 있습니다.

이번 회의는 디캠프가 한국에서 자신의 사업을 시작하는 외국인들을 포함하도록 투자 프로그램을 확대하고자 하는 가운데 이뤄졌다.

디캠프는 화요일 스타트업 픽셀 인큐베이터 센터에서 미디어개발청(IMDA)과 협약을 체결했다. [D.CAMP]

디캠프는 화요일 스타트업 픽셀 인큐베이터 센터에서 미디어개발청(IMDA)과 협약을 체결했다. [D.CAMP]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De Camp는 화요일 IMDA(Information Media Development Authority)와 싱가포르의 기술 스타트업이 한국 시장에 쉽게 접근하고 한국 스타트업이 싱가포르에 쉽게 진출할 수 있도록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거래를 통해 디캠프와 IMDA는 각자의 시장에서 유망한 스타트업 후보를 교환하고 자금을 지원받을 기업을 선정하게 된다. 투자를 받는 기업의 수와 자금 규모는 명시되어 있지 않다.

IMDA의 미디어, 혁신, 커뮤니케이션 및 마케팅 부대표 저스틴 앙(Justin Ang)은 “한국은 매우 성숙한 기술 및 미디어 시장을 보유한 세계 최고의 경제 중 하나이며, 많은 글로벌 기업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새로운 계약은 싱가포르와 한국의 기술 회사가 성장을 가속화하고 국제적으로 확장할 수 있는 흥미로운 기회를 제공합니다. 우리는 싱가포르의 기술 회사들이 D.Camp가 제공하는 새로운 투자와 비즈니스 중매 및 인큐베이션 기회를 최대한 활용하고 한국에서 비즈니스를 더욱 성장시킬 것을 권장합니다.”

디캠프는 싱가폴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 국가를 시작으로 해외 진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영덕 디캠프 대표는 “싱가포르가 아세안 국가로 사업을 이전하려는 한국 기업의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DeCamp의 이니셔티브는 은행이 지속 가능한 경제 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간단한 질문에서 시작되었습니다.”라고 Kim이 말했습니다. “디캠프는 국내 주요 은행들의 지원을 받아 해외 창업가들에게 한국 스타트업의 지평을 여는 데 앞장서고, 이번 협약이 더 많은 기회로 이어지기를 기대합니다.”

by 윤소연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