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거 황희찬 총리, 우호적 학대 후 인종차별 규탄










코리아타임즈



설정



레거 황희찬 총리, 우호적 학대 후 인종차별 규탄

울버햄튼 원더러스의 한국 공격수 황희찬이 2월 24일 런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날과 울버햄튼 원더러스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축구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울버햄튼 원더러스의 한국 공격수 황희찬이 2월 24일 런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날과 울버햄튼 원더러스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축구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울버햄튼 원더러스의 한국 스트라이커 황희찬이 포르투갈에서 열린 프리시즌 친선경기에서 차별적 학대를 받은 지 거의 24시간 만에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다.

황 대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는 모두 같은 인간이다. 우리 모두는 스포츠를 즐기는 데 있어서 성숙한 태도가 필요하다”고 적었다. “오늘이 사람들이 인종차별로 고통받는 마지막 날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스포츠뿐만 아니라 모든 곳에서. 인종차별에 반대합니다.”

황 감독은 일요일(현지시간) 포르투갈 알가르베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튼 FC 파렌치와의 1-1 무승부 경기에서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영국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골문 뒤에서 파렌세 팬들은 페널티킥 도중 황에게 인종차별적인 제스처를 취했다.

황 감독은 울버햄튼의 주장 코너 코디와 주심에게 상황을 알린 듯했지만 즉각적인 조치는 취하지 않았다.

경기 후 프리미어리그 구단은 황 대표가 표적이 됐다는 언급 없이 사건을 확인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서는 “이 사건을 UEFA(유럽축구연맹)에 보고하고 상대팀과 관계당국에 조사를 요청할 것”이라며 “해당 선수에게 전폭적인 지원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어떤 형태의 인종차별도 완전히 용납될 수 없으며 도전받지 않아야 합니다.”

황 감독은 지난 8월 독일 클럽인 RB 라이프치히에서 임대로 이적한 울버햄튼에서 두 번째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그 후 그는 2026년까지 몰리뉴에 머무르는 영구 계약으로 울버햄튼과 계약했습니다. 황 감독은 지난 시즌 30경기에서 5골을 넣었습니다.

황 감독은 토트넘의 손흥민과 함께 프리미어리그의 두 한국 선수 중 한 명이다.

2022-2023 시즌이 이번 주말에 시작됩니다. 리즈 유나이티드에서 열리는 울버햄프턴의 첫 경기는 영국 리즈에서 토요일 오후 3시에, 한국에서 토요일 오후 11시에 있습니다. (연합)

READ  루이스 D. 설리반 1930-2021 | 뉴스, 스포츠, 직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