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슬링 선수 핑키, 세계 선수권 준결승에서 패한 후 동메달 획득 | 더 많은 스포츠 뉴스

오슬로(노르웨이): 인도의 레슬링 선수 핑키는 독일 상대인 니나 헤머에 대해 거의 논평할 뻔했습니다. 이후 준결승전에서 55kg을 감량해 6-8로 로히트에게 패배한 뒤에도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 역사적인 결승전을 놓쳤습니다. 월요일 동메달 결정전.
빠르게 진행되는 준결승전에서 Hemmer가 드래그 동작을 하고 퀵 스위치로 뒤따른 후 Pinky는 0-4로 뒤쳐졌습니다.
핑키는 계속해서 그녀의 움직임을 찾았고 그녀의 오른쪽 다리로 한 번의 공격을 발견했고 독일인의 등을 매트 위로 밀어 2점을 얻었습니다.
그녀는 Heymer를 꽉 쥐고 1분 이상 이 자세를 유지했지만 심판들은 “떨어지는” 결과를 포기하도록 설득하지 않았습니다.
휴식 시간 후 핑키가 동점을 만들고 연속 테이크다운으로 6-4로 앞서나갔지만 헤머는 다시 타월을 던지기를 거부하고 2개의 더 던져서 승자로 떠올랐다.
인도 레슬링 선수는 세계 챔피언십 결승에 진출한 적이 없습니다.
Geeta Phogat(2012), Babita Phogat(2012), Pooja Danda(2018) 및 Vish Phogat(2019)은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인도 여성 레슬러 4명뿐입니다.
핑키는 화요일에 브론즈 플레이오프에서 우승하면 그 목록에 합류할 수 있습니다.
그녀의 이전 경기에서 핑키는 예선에서 한국의 김소연을 5-0으로 이기고, 나중에 카자흐스탄 선수 Aisha Ulyshan을 4강에 진출시키는 데 자신을 고정했습니다.
한편 라빈더는 남자 자유형 65kg급 동메달 결정전 플레이오프에서 맹활약했지만 몽골의 톨가 투모르 어셔에게 패했다.
Bajrang Punia, Ravi Dahiya, Deepak Punia와 같은 대포가 없는 상황에서 Rohit과 Ravinder(61kg)만 메달 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었고 나머지는 일찍 나왔습니다.
이날 오전 Rohit은 동메달 결정전에 진출하기 위해 터키의 Selahattin Kilisalyan을 꺾고 기술적인 우위를 점하기 위해 영리한 4 포인터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Rohit은 리플레이에서 매트를 잡았고 처음에는 수비로 바쁘고 1-2로 뒤쳐져 있어 공격적인 움직임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하지만 전반 막바지에 더블 레그 공격을 가해 포인터로 전환해 5-2로 앞서갔다. 그의 스타일은 두 번째 피리어드에서 그가 주도권을 잡기 위해 하나 둘씩 이동하면서 크게 바뀌었습니다.
그러나 Satiwart Kadian(97kg)과 Sushil(70kg)은 한국의 Menon Seo와 조지아의 Zurabi Iakubishvili에게 각각 예선에서 패했습니다.
Kadian은 상대를 퇴장시키며 6점을 모두 기록했고 Seo도 6점을 얻었지만 더 많은 점수를 득점하는 기준에 따라 한국이 승자로 선언되었습니다. 그는 두 개의 투구를 했다.
Sushil이 1-5 패배에서 득점한 유일한 포인트는 겉보기에 더 강해 보이는 Iabishvili의 부정성이었습니다.
여자 62kg급에서는 산게타 포가트가 독일의 루이사 네메슈를 5-2로 꺾고 자신있게 출발했지만, 8강전에서 브라질의 라이스 누네스 데 올리베이라에게 4-6으로 패했다.
무릎 문제로 3년 만에 레슬링에 복귀한 산게타는 두 경기 모두 인상적인 다리 공격을 시도했지만 역습에서 승점을 잃었고 브라질과의 경기에서도 패했다.

READ  다양성을 강조하는 ACC 월드 뮤직 페스티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