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만, 예선 9위

제22회 TIRE 아시아 양궁 선수권 대회 남자 개인 예선에서 우리나라의 아이스 아처가 665점을 기록하며 39명의 슈팅 중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이탈리아 양궁 로만 사나(Roman Sana)는 오늘(토) 방글라데시 아미 스타디움에서 열린 예선전에서 한국이 모든 예선을 압도한 가운데 TIR 22 아시아 사격 선수권 대회 남자 단식 예선에서 9위에 올랐다.

그는 665득점으로 39명의 저격수 중 1위에 올랐고, 람 크리슈노 사하(Ram Krishno Saha)도 665득점으로 10위에 올랐다.

나도 읽어줘 방글라데시는 오랫동안 기다려온 승리로 몰디브를 2-1로 화나게 합니다.

게다가 이번 대회에서 무함마드 하킴 아흐메드 루빌(Muhammed Hakim Ahmed Rubil)이 8위에 올라 666점을 얻었다.

한국 볼러 이승현, 김필종, 한우탁이 각각 680점, 680점, 679점을 기록하며 3위에 올랐다.

여자 단식에서도 한국 투수들은 26명의 투수 중 료수정(687), 오예진(681), 리암해진(677)이 예선 1, 2, 3위를 하며 압도적인 우위를 유지했다.

유망주 디아 세딕(Dia Seddik)은 이번 대회에서 자신의 올림픽 기록(635점)을 깨고 637점으로 12위에 올랐고, 니스린 악터(629), 뷰티 로이(621), 사라보니 아티르(599)가 각각 15위, 17위, 23위를 차지했다. 이번 이벤트.. 이벤트. 한편, 여자 단체전에서는 방글라데시가 1887골에 이어 4위에 올랐고 한국(2045), 인도(1964), 카자흐스탄(1904)이 각각 1위, 2위, 3위를 기록했다.

반복되는 혼성 단체전에서는 방글라데시가 1303점으로 3위, 한국(1367점)과 인도(1332점)가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남자복합단식에서는 방글라데시 볼러 Niwaz Ahmed Rakib(700), Muhammad Ashi-Zaman(699), Sohail Rana(698)가 34명의 볼러 중 9위, 11위, 14위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의 최용희 선수와 김종호 선수가 각각 716점과 709점으로 1위와 2위를 차지했습니다.

남자 종합 단체전에서는 방글라데시가 2097점으로 9개국 중 4위를 차지했고 한국(2131점), 인도(2113점), 카자흐스탄(2098년)이 각각 1위, 2위, 3위를 차지했다.

종합 팀 믹스 경기에서 방글라데시는 6개국 중 승점 1,372점으로 5위를 기록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