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아더의 “천재”를 만나 한국의 폭력적인 제국의 과거에 대한 관심을 불러

수상 경력이있는 시인 번역기 돈 · 미 · 최 맥아더 기금에서 인생을 바꿀 같은 전화를 받았을 때, 옷장 크기의 집필실에서 컴퓨터 앞에 앉아있었습니다.

“전날 재단은 그들이 온라인 번역기 패널에 대해 문의하고 나에게 믿게되었습니다”라고 그녀는 이메일로 NBC 아시아계 미국인에게 말했다. “그래서 내 전화가 울릴 때, 나는 나 자신에 생각했다”빨리 안된다고 좋은 변명을 생각하십시오! “

대신 최희섭은 그녀가 2021 년에 지명 된 것을 알았다 맥아더 펠로우 – 화요일에 공표 될 때까지 그녀는 몇 주 비밀로 봐야한다는 뉴스. 일반적으로 “천재 보조금”으로 알려진 원정대는 5 년 동안 지급되는 625,000 달러의 끈없는 상품입니다.

올해 25 명의 연구원의 클래스는 역사가이자 작가 인 이부라무 X. 켄디 디지털 미디어 학자 사피 야 노블 계산 바이러스 학자 트레버 베드포드이 포함됩니다.

“나는 충격을 받았다. 이런 일이 일어날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말했다.

익명으로 임명되고 평가 된 그녀는 “한반도의 민간인에 대한 군사적 폭력과 미국 제국주의의 영향을 목격하는”그녀의 창조적 인 작품의 연구원으로 선정되었습니다.

“나는 한국과 미국의 관계의 역사적 맥락 속에서 신식 민주의 폭력을 탐구하고 반성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최는 말했다. “한국의 독재 정권의 가장 억압적인시기에 광주에서 일어난 학살에 대처하고 싶습니다.”

시, 찹 책, 에세이 그녀의 볼륨에서 최는 탈구 깨진 정체성, 트라우마 기억의 테마를 확인합니다. 그녀는 역사와 고향에서 다가오는 전쟁의 위협에 의해 종종 모호하게되는 민간인의 목소리를 증폭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의 생활이 어떻게 겹쳐 있는지, 우리가 제국의 폭력에 의해 어떻게 비극으로 연결되어 있는지를 독자에게 생각해 주었으면한다”고 최 고 말했다.

그녀의 마지막 2 개의 작품으로, 2020 년 내셔널 북 어워드시 상을 수상했다.DMZ 콜로니, “와 2016 년”HardlyWar “- 최희섭은 인쇄술의 실험 필기 문서,지도, 도면, 아카이브 자료를 텍스트 섹션에 산재 시켰습니다. 그녀는 또한 한국과 베트남 전쟁 지대 봉기를 커버 한 사진 작가의 아버지가 촬영 한 사진을 도입했습니다.

READ  전 MLB 릴리프 선수, 오승환이 한국을 올림픽을 향해 접근했다
시인이자 번역가로 최희섭의 임무는 한반도에서 군사적 폭력의 유산을 중심으로하고 있습니다.존 D.와 캐서린 T. 맥아더 재단의 의례.

그녀는 최근 한국의 페미니스트 시인이다 金惠順의 최신 컬렉션 ‘헛 통증의 날개」의 번역을 마쳤습니다. 이것은 2023 년에 뉴 디레쿠숀즈에서 출판 될 예정입니다.

박정희 (朴 쵼리)의 군사 독재 정권 시대에 서울에서 태어난 최희섭은 광주 사건 이듬해 1981 년에 학생 비자로 혼자 미국에 도착했다. 최희섭의 가족은 한국에 돌아갈 수 있다고 생각 “별거 정착했다.”

홍콩에서 로스 앤젤레스에 비행기에서 최희섭은 논스톱 울었다 고 말했다. “나는 페인트 브러시, 연필 가방을 가지고 있었다”고 그녀는 말했다. “어떻게 든 맥아더 뉴스는 내가 처음 미국에 도착을 상기시켜주었습니다”

최희섭은 캘리포니아 발렌시아에있는 캘리포니아 예술 대학의 캠퍼스에서 살고 미술 학사와 석사 학위를 취득했습니다. 그리고 25 년 전, 그녀는 푸들 애나와 책을 가지고 시애틀에 차로 갔다.

렌턴 기술 대학의 대학 및 진로 프로그램의 강사 인 최 씨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최희섭은 대학 캠퍼스 외부 커뮤니티 파트너십 사이트에서 가르치고 있으며, YMCA와 Goodwill 등 지역 단체와 시애틀 시내에있는 노숙자 쉼터와 협력하고 있습니다.

“빈곤, 제도적 인종 차별 피난과의 끊임없는 투쟁에도 불구하고 자신과 가족의 더 나은 미래를 추구하려고하는 역사적으로 과소 평가되고 불우한 학생들과 협력하는 것은 보람 있습니다 “라고 그녀는 말했다.

현재 안식년중인 최희섭은 교육 독일 라이프 치히 대학에서 문학의 삐카도루 객원 교수로 학기를 보냈습니다.

최희섭은 6 개월간 해외에있는 동안 부작의 3 권이되는 다음 책에 임할 것을 기대하고있다.

“”[The fellowship] 2021 년 구겐하임 장학금을받은 최 씨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자신의 창작 활동에 더 많은 시간을 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직장에서 위험을 무릅 쓰고 계속 동기가 될 수도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