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스카트의 오마니스와 한국인의 상호 풀뿌리 문화 외교

6월 9일, 젊은 오만인과 한국인이 무스카트의 술탄 대사관에 모였다. 이 모임에서 한국 학생들은 한국 문화의 오만 팬들의 자발적인 그룹인 OKNuri 멤버들이 제공한 오만 접시 대샤와 사르와르를 착용했다. 오만의 참가자들은 한국의 전통 의상인 한복을 입었다. 그들은 오만과 한국의 의상 디자인에 구현된 아름다움과 전통적인 우아함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오만과 한국의 참가자들은 전통적인 수공예품이 소개된 세션에 더욱 종사하고 있습니다. 세션을 더욱 즐겁고 활기찬 것으로 만든 것은 아이템을 볼 뿐만 아니라 그 자리에서 수공예품을 만드는 활동이었습니다.

한국 술탄 대사인 김기주씨는 풀뿌리 수준에서 자발적인 문화교류 활동을 높이 평가했다. 이것은 관계의 다른 부분에서 상호 이해, 교류, 지원에 크게 기여합니다. 김 대사는 “한국과 오마니스는 풍부한 역사와 문화유산으로 축복받아 각 전통과 문화에 대한 지식을 넓히는 것은 큰 특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한국대사관은 오만과 한국 친구들과 협력하여 사람과 사람과의 교류를 촉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OK누리그룹 멤버들은 오만과 한국 사람들을 잇는 ‘문화의 가교’로 활동을 계속할 의향을 표명했다. 그들은 또한 두 국민과 나라 사이의 이미 강한 우정의 유대에 기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

READ  한국을 덮치는 폭설 다른 경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