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한국은 북한이 핵회담으로 복귀하도록 설득하려 하고 있다 المحادثات

서울, 한국 – 미국의 고위 관리들과 한국의 고위 관리들은 목요일에 북한이 핵 프로그램에 대해 대화에 복귀하도록 설득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웬디 셔먼(Wendy Sherman) 미 국무부 차관보는 이번 주말 중국을 방문하는 지역 순방의 일환으로 서울에 있었습니다. 그녀는 지난 1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집권한 이후 중국을 방문하는 미국 최고위 관리가 된다.

목요일 그녀는 정의용 한국 외교부 장관을 만나 북한, 한미동맹 및 기타 지역 문제에 대한 회담을 가졌다.

정 장관은 성명을 통해 “양측은 북한의 대화 재개를 위해 긴밀한 협의를 지속하기로 했으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를 위해서는 대화가 필요하다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셔먼에게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성명에 따르면 셔먼은 동맹이 인도 태평양과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 안보, 번영의 열쇠라고 말하며 그렇게 할 것이라고 응답했습니다.

경제적·정치적 이익을 대가로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제거하려는 미국 주도의 외교가 2년 반 동안 보류됐다. 주요 문제는 과거 핵 및 미사일 실험에 대한 미국 주도의 제재 처벌에 대한 명백한 언급인 적대적으로 간주되는 정책을 포기할 것을 미국에 요구하는 북한의 요구입니다.

지난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은 미국이 회담에서 기대하는 것이 “더 큰 실망을 안겨줄 것”이라며 조기 핵 외교 재개 가능성을 일축했다. 김 외무상은 성명을 내고 “북한은 미국과의 접촉 가능성을 고려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우리를 아무데도 이끌지 못할 것이며 귀중한 시간만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북한이 더 많은 대립에도 불구하고 대화와 대결의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한 후 폭발한 외교 재개에 대한 연속적인 성명은 희망을 훼손하고 있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대유행과 관련된 현재의 경제적 어려움이 악화될 경우 북한이 미국과 대화를 재개할 시급한 필요성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