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법원은 북한에서 압수된 웜비아 집에 240,000달러를 수여

서울: 미국 법원은 북한 은행에서 압수된 24만 달러를 평양에 투옥한 뒤 사망한 미국인 학생, 오토 웜비아 가족에게 수여했다고 법원 기록이 나타냈다.

호텔에서 프로파간다 포스터를 제거한 것으로 북한에 구류된 22세의 웜비아는 2017년 혼수 상태로 미국으로 되돌아온 며칠 후에 사망했습니다.

그의 부모인 신시아와 프레드릭 웜비아는 아들의 고문과 살인 혐의로 북한을 호소했고, 미국 재판관은 평양에 2018년 5억 100만 달러를 지불하라고 명령했다.

핵무기계획을 둘러싼 국제적인 제재에 시달리고 있는 가난한 북한은 미국에 자산이 거의 없다고 여겨지고 있어 2018년 판결을 무시하고 있다.

지난주 뉴욕 북부 지방법원의 로렌스 칸 재판관은 몰수명령에 응하지 않은 뒤 북한의 한국광성은행으로부터 자금 압류를 승인했다.

이에 따라 원고/판결채권자인 신시아 웜비아와 프레드렐릭 웜비아에 유리한 판결이 내려지고, 대상 기금의 총액은 240,336.41달러에 더해 미수익이 발생한다고 AFP는 말했다. 합니다.

버지니아 대학에서 배운 오하이오주 출신인 오토 웜비아는 2016년 북한을 투어로 방문했습니다.

그는 평양 공항에서 자신의 그룹에서 벗어나 선전 포스터를 제거했다고 국가에 대한 범죄로 기소되었다.

2018년의 판결에 따르면, 17개월 후에 마침내 귀국했을 때, 웜비아는 영양관에 부착되어 이해할 수 없는 소리를 들었다.

웜비아는 맹목적으로 귀가 들리지 않게 되었고, 한때는 곧은 치아의 위치가 어긋나 눈이 부풀었다고 판결은 말했다.

그는 6일 후에 사망했다.

당시 북한은 보툴리누스 중독을 위해 복용했다고 그들이 말한 약으로 그의 상태를 비난했다.

READ  공화당 지도자들은 몇 가지 우려에도 불구하고 올해 대법원에서 공석을 채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