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스코리아 우혜준은 카바디 1위, 군 2위입니다

미스코리아 우혜준은 카바디 1위, 군 2위입니다
  • Published5월 10, 2024

항저우 – 우혜준은 미인대회 결선 진출자이자 한국군 중위였지만, 그녀의 첫사랑은 언제나 고대 인도 스포츠인 카바디일 것입니다.

선수는 29년 동안 많은 경험을 얻었으며 이제 그녀는 조국이 아시안 게임에서 카바디 메달을 획득하도록 도우며 더욱 발전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우 씨는 인도 여행 중 거리에서 아이들이 노는 모습을 보고 처음으로 럭비와 사랑에 빠졌다.

미스코리아 준우승자이자 모국의 특수부대에서 3년간 복무한 그녀임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카바디가 “내 인생의 최우선 과제”라고 말합니다.

그녀는 월요일 한국이 태국에 43-23으로 패한 후 “나에게는 카바디가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군에 입대해 2019년 미스코리아에 나갔지만, 다른 도전과 비교해 카바디가 나에게 큰 의미가 있기 때문에 카바디로 다시 돌아왔다.”

카바디는 플레이어가 적의 영토를 습격하고 상대에게 태그를 지정하고 안전한 곳으로 돌아가는 팀 접촉 스포츠입니다. 복어는 한 번만 흡입할 수 있으며, 한 번 이상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카바디, 카바디”를 계속해서 외쳐야 합니다.

이 스포츠는 인도, 파키스탄, 이란에서 인기가 있지만 한국은 2018년 아시안 게임에서 5위를 차지했습니다.

우의 화려한 배경은 자국 언론의 주목을 끌었으며, 그녀는 스포트라이트를 받아 집에서 카바디를 홍보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축구나 야구만큼 인기가 없는 것 같지만 점점 인기가 높아지고 있어요.”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고교, 대학교, 각종 리그에서도 좋은 선수는 물론 선수와 코치도 늘어나니까 더욱 발전할 것 같아요.”

우 씨는 미스코리아 대회에 나갔을 때보다 카바디대회를 앞두고 더 긴장됐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는 메달을 따는 것이 큰 목표”라며 “경험을 위해” 미인대회에 참가했고 결과에는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READ  스포츠 코리아 :에 닌교 로페즈, 세진 야, 블루 아이드 태극 무사?[스한 위클리]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