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선호 국토 부 차관, “마 용성 (마포, 용산, 성동) 등 급증하는 지역, 집값 인하 필요”

박선호 국토 부 차관, “마 용성 (마포, 용산, 성동) 등 급증하는 지역, 집값 인하 필요”
  • Published8월 22, 2020

입력 2020.08.22 12:06

박선호 국토 교통부 차관. / YouTube 캡처

박선호 국토 교통부 제 1 차관은 마 용성 (마포, 용산, 성동)의 집값 안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3 차임 대법에 따라 전세가 소멸 될 것이라는 우려에 전세 계약이 늘어났다고 반박했다.

박 차관은 22 일 유튜브 방송 ‘삼 프로 TV’에 출연 해 마 용성 등의 집값 인하 여부를 물었다. “거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단기간에 집이 급증했기 때문에 하향 안정화가 필요합니다. “

박 차관은 현재 부동산 시장에 대한 인식을 묻는 질문에“1 월부터 5 월까지 전체 주택 구매 중 2 차 주택 추가 구매 비율은 16 %, 기업 구매는 9 %, 추가 구매는 1 %에 달했다. 주부도 30 %. 이상적으로는 주택 소유자 1 명의 추가 구입을 빼도 4 명 중 1 명이 살 것으로 예상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문제는 다세대를 통한 수익률이 세금 공제 후에도 연평균 10 ~ 14 %에이를 정도로 높고, 이러한 자본 이득을 회복하지 않으면 주택 시장을 안정화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

박 차관은 주택 소유자 1 명에 대한 과세가 과도하다는 점에 대해 “1 명 주택 소유자의 경우 종합 부동산 세가 0.2 ~ 0.3 % 상승했다”고 말했다. 공제를받지 못하더라도 50 만원을 추가로 내야한다.”

공공 재건축 및 재개발을 통한 공급에 대해서는 “2028 년까지 총 127 만 가구가 수도권에 공급 될 예정이다. 첫째, 3 년 동안 연간 197,000 가구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가구는 유지 보수 사업이라고 전제했지만 공공 유지 보수 사업을위한 9 만 가구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착수 또는 확인했다.”

그는 이어 “우선 재개발 사업의 경우 별도의 규정이 없다. 재건축의 경우에는 공공 재산 인 용적률을 기준으로하고 용적률을 높이면 그는 인근 도시 인프라와 같은 사회적 비용이 증가하고 “일부 부분을 공개적으로 상환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READ  Nagorno-Karabakh 노동자들은 새로운 5 개년 경제 개발 계획을 위해 열정적으로 행진합니다.

제 3 차 임대 법 제정에 따른 전세 소멸에 대해“제 3 차 임대 법 이후 8 월 둘째 주 서울의 전 세계 의약품은 전 세계 약 20 % 증가, 6,000 건, 월 임대료는 12 % 증가했다. ” 그 이유는 저금리 때문이며, 현재 강남 주택의 72 %가 전세에서 임대되어 전세를 월세로 전환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전세는 월세에 비해 과세되지 않습니다. 분석되었습니다.

일부는 월세가 전세보다 임차인에게 유리하지 않다고 우려한다. 이에 대해 박 차관은 “전세 제도는 월세에 비해 불공정성을 줄이는 측면이 있으며, 정부의 정책 방향은 전세 종결에 초점을 맞추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