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호 국토 부 차관, “마 용성 (마포, 용산, 성동) 등 급증하는 지역, 집값 인하 필요”

입력 2020.08.22 12:06

박선호 국토 교통부 차관. / YouTube 캡처

박선호 국토 교통부 제 1 차관은 마 용성 (마포, 용산, 성동)의 집값 안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3 차임 대법에 따라 전세가 소멸 될 것이라는 우려에 전세 계약이 늘어났다고 반박했다.

박 차관은 22 일 유튜브 방송 ‘삼 프로 TV’에 출연 해 마 용성 등의 집값 인하 여부를 물었다. “거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단기간에 집이 급증했기 때문에 하향 안정화가 필요합니다. “

박 차관은 현재 부동산 시장에 대한 인식을 묻는 질문에“1 월부터 5 월까지 전체 주택 구매 중 2 차 주택 추가 구매 비율은 16 %, 기업 구매는 9 %, 추가 구매는 1 %에 달했다. 주부도 30 %. 이상적으로는 주택 소유자 1 명의 추가 구입을 빼도 4 명 중 1 명이 살 것으로 예상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문제는 다세대를 통한 수익률이 세금 공제 후에도 연평균 10 ~ 14 %에이를 정도로 높고, 이러한 자본 이득을 회복하지 않으면 주택 시장을 안정화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

박 차관은 주택 소유자 1 명에 대한 과세가 과도하다는 점에 대해 “1 명 주택 소유자의 경우 종합 부동산 세가 0.2 ~ 0.3 % 상승했다”고 말했다. 공제를받지 못하더라도 50 만원을 추가로 내야한다.”

공공 재건축 및 재개발을 통한 공급에 대해서는 “2028 년까지 총 127 만 가구가 수도권에 공급 될 예정이다. 첫째, 3 년 동안 연간 197,000 가구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가구는 유지 보수 사업이라고 전제했지만 공공 유지 보수 사업을위한 9 만 가구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착수 또는 확인했다.”

그는 이어 “우선 재개발 사업의 경우 별도의 규정이 없다. 재건축의 경우에는 공공 재산 인 용적률을 기준으로하고 용적률을 높이면 그는 인근 도시 인프라와 같은 사회적 비용이 증가하고 “일부 부분을 공개적으로 상환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 3 차 임대 법 제정에 따른 전세 소멸에 대해“제 3 차 임대 법 이후 8 월 둘째 주 서울의 전 세계 의약품은 전 세계 약 20 % 증가, 6,000 건, 월 임대료는 12 % 증가했다. ” 그 이유는 저금리 때문이며, 현재 강남 주택의 72 %가 전세에서 임대되어 전세를 월세로 전환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전세는 월세에 비해 과세되지 않습니다. 분석되었습니다.

일부는 월세가 전세보다 임차인에게 유리하지 않다고 우려한다. 이에 대해 박 차관은 “전세 제도는 월세에 비해 불공정성을 줄이는 측면이 있으며, 정부의 정책 방향은 전세 종결에 초점을 맞추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READ  한국의 진보적 통치자, 대통령 후보에서 불평등 해소 맹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