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 MVP 13번으로 WKBL 득점

박지수는 화요일 한국여자농구리그(WKBL) 2021-22 시즌 4라운드 MVP에 선정됐다. [YONHAP]

청주 KB스타즈의 박지수가 화요일 대한여자농구협회(WKBL) 2021-22 시즌 4라운드 MVP에 선정돼 WKBL 선수 최초로 MPV 타이틀을 13회 수상했다.

WKBL 시즌은 5경기씩 6라운드로 구성되며 각 라운드가 끝날 때 MVP라고 불리는 한 명의 선수가 있습니다. 올해의 선수는 정규 시즌 경기의 6개 라운드가 모두 끝난 후 지명됩니다.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 인천신한은행 에스버드, 아산우리은행 위비, 부천하나 1Q 여자농구단, 부산BNK섬, 청주 KB스타즈 등 6개 구단은 모두 정규시즌 6번씩 30경기를 치른다.

WKBL 시즌은 10월에 시작되었으며 첫 5경기를 치른 후 1라운드 MVP에 선정되었습니다. 12월 17일 박찬호는 신정자의 12개 대회 우승 기록과 맞먹는 3라운드 MVP에 선정됐다.

박은 화요일에 그녀의 13번째 우승을 차지했고 미디어에서 76표 중 38표를 얻었습니다. 이는 24표를 얻은 동료 강이설보다 12표 많은 표입니다. 박지성은 이번 시즌 지금까지 4번의 WKBL 라운드 중 3번의 최고의 선수로 선정되었습니다.

박지성은 현재 경기당 21.65득점, 14.3리바운드로 평균 득점에서 리그 1위다.

22세의 박은 이미 WKBL에서 가장 큰 이름 중 하나이며 한국과 미국에서 동시에 경력을 쌓은 몇 안 되는 선수 ​​중 한 명입니다. 박은 19세에 WNBA에 입성해 2003년 시애틀 스톰에 선발된 정성민에 이어 15년 만에 한국 선수 최초로 MLS에 입성했다.

박 감독은 지난 8월 한국이 13년 만에 올림픽에 진출함에 따라 2020 도쿄 하계올림픽 한국 국가대표로 뛰기 위해 미국에서 출발했다. 한국은 세계랭킹 3위 스페인, 4위 캐나다, 8위 세르비아에게 패했다.

청주 KB스타즈 선수들이 일요일 충청남도 아산 이순신경기장에서 열린 아산우리은행 위비를 꺾고 환호하고 있다. [YONHAP]

청주 KB스타즈 선수들이 일요일 충청남도 아산 이순신경기장에서 열린 아산우리은행 위비를 꺾고 환호하고 있다. [YONHAP]

이제 WKBL에서 박은 KB 스타들을 시즌 우승으로 이끌고 있다. KB 스타가 컵에서 마지막으로 우승한 것은 2018-2019 시즌이었습니다.

올 시즌 KB스타즈는 첫 9연승으로 시즌을 개막하며 구단 최장 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이길 팀으로 보인다. 아산 우리은행 Wibee가 짧은 연패를 끊은 후에도 스타들을 저지하지 않았고 이제 아산 우리은행 Wibee가 클럽의 최장 연패를 10경기로 연장했습니다. KB스타즈는 리그 역사상 가장 높은 승률로 컵을 우승할 수 있다.

READ  스카우트, 예상 라인업, 예상 시즌

현재 우리은행은 2016-2017 시즌 평균 0.943(33승 2패)으로 우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당시 WKBL 구단은 40경기를 치렀다. 2위는 수익률 0.925인 신한은행이다.

KB 스타들이 달성한 최고 승률은 2018-2019 시즌 0.800으로 28승 7패로 우승을 차지했다. 스타들이 5경기를 더 이기면 팀 기록을 깨게 됩니다.

다음 번 KB스타는 금요일 홈에서 부천하나 1Q, 일요일 인천신한은행 에스버드와 맞붙는다.

by 윤소향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