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리더 RM이 그래미상 후보에 올랐지만 수상하지 못한 것에 대해 입을 열었다 | 케이팝 영화 소식

K-pop Sensation BTS는 또 다른 역사적 업적을 깨기 위해 가는 도중에 GRAMMY 후보에 오른 한국 가수 최초이자 GRAMMY에서 공연한 최초의 K-pop 가수가 되었습니다. 방탄소년단의 히트곡 다이너마이트가 올해 그래미 어워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 올랐을 때 뉴스가 나왔다. 하지만 굵직굵직한 밴드와 함께한 ARMY는 우승하지 못한다는 슬픈 소식에 멤버들에게 긍정적인 마인드를 건넸다.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진행된 토크쇼에서 그룹 방탄소년단의 리더 RM이 그래미에 대해 논의했고, 멤버들이 패배를 바탕으로 건설적으로 대응한 방식에 대해 논의했다. 그는 “그래도 그렇게 합리화했다. 그래미상도 다양하지만 각자의 퍼포먼스가 있는 팀은 20개 팀에 불과해서 우리의 퍼포먼스를 얻는 것이 더 좋다(
웃음). 그래서 우리는 그것을 받아들였습니다. ”

그룹의 패배에 대한 RM의 반응은 그의 리더십 능력에 대해 많은 것을 보여줍니다. 가수는 인터뷰에서 GRAMMY가 처음 노미네이트 된 것이기 때문에 GRAMMY를 수상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언급했습니다. 또한 그는 그들의 인상적인 연주가 녹음 아카데미에 지속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믿습니다.

또한 RM은 새로운 인터뷰에서 수상 소감을 밝히며 “업적 목록에 뭔가를 더하게 되어 정말 기뻤다. 우리 팀도 꼭 그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직 할 일이 남았으니 끝내자.”

한편 RM은 “그리고 무엇보다 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해준 아미들에게 감사하고 싶다. 한국인이다 보니 성취감에 기쁨을 느끼는 게 낯설지 않다. (웃음) 너무 만족스럽고 좋았다. 정말 좋아.”

마지막으로 아티스트는 “그래미를 받았으면 좋았을 텐데 못 받았으면 어땠을까? 결국 받는다는 것은 하나 더 받는다는 의미다. 집에서 상을 받고 일상이 반복됩니다.” .

READ  이성경·김영대 드라마 유성우 1위 - 마닐라 뉴스레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