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용건이 여자친구와 태아 문제로 화해했다.

서울 • 한국의 베테랑 배우 김영건(75)이 39세 연하의 여자친구와 지난 달 양육한 후 낙태를 강요했다며 화해했다.

한국 뉴스 포털 디스패치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주 서울에서 익명의 36세 여성을 만나 오해를 풀었다.

두 사람은 11시간 반 동안 대화를 나눴고, 김씨는 처음에 자신의 감정을 생각하지 않은 것에 대해 사과하고 용서를 구했다.

김씨가 62세, 23세였던 2008년 한 파티에서 만난 여성은 올해 3월 김씨에게 아이를 임신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고령으로 아이를 돌볼 수 없을 것 같다며 낙태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여성은 13년 동안 비밀 연인으로 지내다 임신을 중단해야 한다는 사실에 분노했다. 그녀는 지난 7월 24일 낙태를 강요받았다며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주 그녀에게 임신 기간 동안 그녀를 지원하고 출산 후에는 호적에 아이를 등록하겠다고 말했다. 그것은 또한 그녀에게 자녀 양육비를 제공할 것입니다.

그녀의 변호사는 그와 “진실한 대화”를 나눈 후 소송을 철회하고 임신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1977년부터 1996년 이혼할 때까지 유명하지 않은 아내와 결혼했다. 슬하에 배우 하정우(43)와 차현우(41)라는 두 아들이 있다.

본명 김성훈인 하씨는 ‘신과함께'(2017), ‘백두산'(2019) 등의 영화에 출연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2019년 마약류인 프로포폴의 불법 사용에 대해 법정에서 변론한 뒤 화요일 뉴스에 나왔다.

READ  방탄소년단, MYX 뮤직 어워드 수상 후 피노이 팬들에게 감사 인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