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버버턴 학생들이 주한미병에게 크리스마스 환호를 가져다

버버턴 학생들이 주한미병에게 크리스마스 환호를 가져다
  • Published12월 25, 2023

인터넷 시대에도 달팽이 메일에는 여전히 혜택이 있습니다. 버버턴 중학교 크리스마스시기에 발견했습니다.

동교 학생 200명 이상이 편지를 쓰는 캠페인에 참여해 주한미군 병사에게 소원을 보냈다. 선적에는 약 50개의 과자 봉투가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이 학교의 특별지원교육교사 브리타니 셰퍼씨에 따르면 홀리데이 메시지는 12월 1일 발송되어 12월 11일 주에 도착했다고 한다.

“그들을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

군인들에게는 그다지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답장하다이메일로 사진과 비디오를 보내 학생들에게 감사드립니다.

학생 수 700명의 동교의 매트 샌더스 교장은 메시지는 해외 병사의 사기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학생들에게 귀중한 쓰기 활동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샌더스는 “우리 군대를 지원하고 싶어하는 아이들의 멋진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일이다”라고 말했다.

미군 병사가 버버턴 학생들의 편지에 응답

학생들에게 제공되는 한 동영상에서 미 육군 대위가 감사의 뜻을 나타냅니다.

“카드와 선물에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학생들에게 말합니다. “감사합니다. 메리 크리스마스와 즐거운 휴가를 보내세요.”

세이퍼는 수업 중에 편지를 보였을 때 학생들은 군인들의 반응에 흥분했다고 말했다.

“그들은 카드를 찾을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확대하려고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한국은) 하와이와 비슷합니까? 아니면 오하이오와 비슷합니까?”

셰이퍼 씨는 학생들이 쓴 메시지를 보내기 전에 모두 읽었더니 병사들의 봉사에 대한 감사의 마음이 압도적으로 많았다고 한다.

“그들은 실제로 감사의 편지를 썼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진심에 감사드립니다. (나는) 가족을 만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한국은) 하와이와 비슷합니까? 아니면 오하이오와 비슷합니까?”

이 활동은 올해로 2년째가 되어, 내년은 더욱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셰이퍼씨는 말했다.

“내년은 학교 전체를 받아들이려고 한다”고 그녀는 말했다. 「학생회도 관련될지도 모릅니다만… 」

학생들은 미군의 사명을 인식

샌더스는 이 활동이 더 넓은 세계와 미군의 사명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버버턴 시학구에는 군인의 가족도 있다고 한다.

READ  북한, 동해를 향해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 : JCS

“많은 경우 젊은 사람들은 자신을 보호하는 남녀가 전세계에 있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약 28,500명의 미군이 주둔 한국에서대부분은 미군 관계자입니다.

Alan Ashworth에게 330-996-3859에 메시지를 남기거나 다음 주소로 이메일을 보내십시오. [email protected]. Twitter에서 @newsalanbeaconj를 팔로우하십시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