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사 용지 가득 점심은 도시락 … 코로나 관리자가 가장 어려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코로나 19) 확산에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대기업의 사무실이 비어있다. 재택 근무 및 유연 근무제의 확대에 사무실을 이용하는 직원이 줄어드는 등 기업 근무 형태가 급속하게 변화하고있다. 뉴스 1

“코로나 첫 두 달은 도시락 점심 시간어요.”

[기업딥톡 39] “うちはめ”기업 경영진의 코로나 블루 호소

10 대기업 A 간부는 14 일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불고기 도시락으로 햄버거까지 다양한 배달 음식을 섭렵했다”며 “처음에는 바이러스의 걱정에 혼자 도시락을 먹고 나중에는 직원들이 출근을하지 않으며 홍바뿌을하게 “고 말했다. 코로나 뉴 노멀 시대를 맞아 기업의 관리자는 홍바뿌 이외에도 다양한 어려움을 호소하고있다.

관리직 코로나 블루 호소

재택 근무 및 유연 근무제의 확대에 팀장급 이상 관리자의 직장 생활은 어려워지고있다. 밀려 드는 업무에 코로나 블루를 호소 관리직도 많다. 유통 업체에서 일하는 B 팀장이 대표적이다. B 팀장은 “팀장은 기본적으로 재택 근무 떨어진다”며 “사무실에있는 경우 회의실 예약이나 신문 정리 등 잡다한 것들이 많지만, 팀 구성원이 출근을하지 보니있는 순간부터 내 몫이됐다 “고 호소했다.

중소 IT 기업 개발실에서 일하는 C 팀장도 “재택 근무가 자리 매김 복사 용지 충족을 내가 직접 맡게됐다”며 “재택 근무가 끝난 후에도 자연스럽게 내가 정리하고있다”고 말했다. 10 대기업의 D 팀장은 “오프라인 회의 한 번이면 방에 처리 할 수있는 것을 카톡에 하나 둘씩 나누어주는 보면 업무에 투입하는 시간이 급증했다”고 말했다.

코로나에 의한 관리자의 업무 부담의 증가는 조사에서도 확인된다. 잡 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681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45.1 %는 ‘퇴근 후에도 업무를 즉시 중단하지 않고 업무와 연결된 상태를 유지한다 “고 답했다. 직급별로 보면 귀가해도 업무를 중단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부장 직급이 67.9 %로 가장 높았다. 한편, 대리 직급은 50.4 %에 그쳤다. 직원의 직급은 ‘퇴근과 동시에 업무를 중단한다 “는 응답이 전체의 62.6 %를 차지하고, 다른 직급과 명확하게 구 분되었다.

충남 청양 비본묜의 김치 공장에서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코로나 19) 확정자 집단에서 발생했다. 3 일 오전 김치 공장 정문에 코로나 19에 의한 폐쇄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스 1

충남 청양 비본묜의 김치 공장에서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코로나 19) 확정자 집단에서 발생했다. 3 일 오전 김치 공장 정문에 코로나 19에 의한 폐쇄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스 1

“마상”호소 관리직도

이런 가운데 직장에서 거리를 두는 마상 (마음의 상처를 의미하는 회사 員鮎)을 호소 팀장도 적지 않다. 대기업을 중심으로 급속히 퍼지고 공유 사무실 코로나 뉴 노멀이 더해져, 직장에서 거리를 두는 급속하게 자리 잡았다.

지난해부터 공유 사무실을 시행 한 5 대 기업의 E 팀장은 “공유 사무실 시행에 가뜩이나 팀 멤버의 얼굴을 본다 힘든데 코로나 오프라인 모임도없는 열려있다”며 “하루 종일 카톡 만 확인 수 퇴사 한 경우도 적지 않다 “고 말했다. 그러면서 “팀 멤버가 몰래 내 피 것이라는 느낌을받을 때도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 뉴 노멀에도 일하는 방식의 혁신없이

코로나 뉴 노멀에도 작동하도록 큰 변화가 없다는 지적도 직장인 사이에서 나온다. 특히 조직 위에 올라 갈수록 코로나 전과 일하는 방식이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최고 경영 책임자 (CEO) 대면보고가 대표적이다. 10 대기업의 F 임원은 “좀 올라 와서 얼굴 보자되는 대표 지시를 무시할 수 없을 것 안우냐”며 “언제 찾아내는 지 모르는 오로지 자리를 비워 어렵다”고 말했다. 또한 다른 기업의 G 팀장은 “임원의 경우 IT 기술에 눈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며 “줌을 이용한 화상의 온라인 회의에 들어가는 방법을 하나 하나 가르쳐 드리는 경우도 적지 없다 “고 말했다.

관리자가 호소 코로나 블루 “うちはめ”중간 관리자로서 피할 수없는 숙명 해석도있다. 비교적 적응성이 뛰어난 직원과 대리인은 재택 근무 나 온라인 환경에 빠르게 적응했지만 팀 부장급 임원의 CEO 대면보고와 직원의 재택 근무 사이에 끼어 애쓰는 는 것이다. 관리자가 코로나 일상 따른 업무 방식 급변 희생 해석이다.

실제로 직장인 2 명 중 1 명은 비 대면 업무 확대를위한보고 지시 효율화가 필요하다고 보았다. 대한 상공 회의소가 6 월 국내 기업 300 개사의 인사 담당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 19 이후의 업무 방법의 변경 실태 조사에 따르면, 비 대면 업무 확대를위한 선결 과제를 묻는 질문에 “보고 · 지시 효율화 ‘는 응답이 51.8 % (복수 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임직원의 인식 · 능력 교육 ‘(28.1 %),’보안 시스템 구축 ‘(23.8 %),’성과 평가 및 보상 제도의 재 구축 ‘(15.3 %),’팀워크 향상 방안 마련” (9.5 %)의 순이었다.

비 대면 업무 대세에 적응해야

전문가들은 코로나 뉴 노멀에 위치한 비 대면 업무 관리직에도 적용해야 할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박준 위의 기업 문화 팀장은 “IT 기술의 발달과 회원의 인식의 변화를 고려하면 비 대면 업무 방식은 피할 수없는 흐름 ‘과’코로나 (19)이 변화를 가속하고있는만큼 기업 도 직원뿐만 아니라 최고위급까지의 업무 방식 혁신을 통해 경쟁력을 키우는 것이 시급하다 “고 말했다. 존 택연 다음 과대 데이터 경영 교수는 “인공 지능 기술의 발전에 단순 반복 업무는 점차 사라질 것”이라며 “CEO에서 사원까지 모든 수준이 동일 비 대면 업무 환경에 적응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고 조언했다.
간기홍 기자 [email protected]


READ  호주 호텔, 나쁜 행동으로 화난 에뮤를 금지하다
Written By
More from Arzu

워싱턴 레드 스킨스 NFL 팀은 월요일에 팀 타이틀 변경을 발표합니다

Sports Business Daily에 따르면이 팀은 이름 변경을 발표 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상표...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