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을 향해’ 행사에서 타락한 조선전쟁의 퇴역군인을 기리는 한국

이 파일사진은 한국전쟁에서 살해된 유엔군에 경의를 표하며 2020년 11월 11일 유엔기념묘지에서 1분간의 묵상을 바치는 식전이 진행됩니다. (연합 뉴스)

퇴역군인성에 따르면 한국은 이번 주 1950-53년 조선전쟁 중에 유엔의 깃발 아래 싸운 타락한 군대의 희생을 기념하는 연차식전을 주최할 예정이었다.

‘부산을 향한’ 식전은 목요일 부산 남동부 항만도시에 있는 유엔기념묘지에서 열리며 유족, 퇴역군인, 외교대표, 국가보훈처 등 약 300명이 참석합니다. 사무는 말했다.

김부겸 총리, 몰타 루시아 라미레스 컬럼비아 부통령, 유엔 군사령관 폴 라카메라도 캐나다 베테랑의 제안을 받아 2007년 최초로 개최된 기념 행사에 참석한다.

당일 오전 11시에 묵상이 행해지고, 참석자는 군인의 희생을 기념하여 묘지로 향합니다. 21발의 축포도 그들에게 경의를 표하며 발포됩니다.

부산 의식은 한국 전쟁의 캐나다 베테랑인 빈센트 코트네이의 제안에서 태어났다. 그는 올해 행사에도 참여합니다.

동성은 분쟁 중에 살해된 3명의 영국군의 시신이 식전 중에 묘지에 매장된다고 말했다.

한국의 발굴조사기관은 2016년부터 2017년 사이에 시체를 발견했다. 이 시신은 나중에 미국 전문가와 공동 조사를 통해 추락 한 영국군의 시신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그들의 이름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들은 “무명 전사”로 휴식을 취할 것입니다.

동성은 또한 행사에 앞서 7개국에서 19명의 조선전쟁퇴역군인과 그 가족을 초청했다.

22개국으로부터 약 195만명의 유엔군이 전쟁에 참가해, 평화조약이 아니고 정전에 끝났다.

기념 공원은 세계에서 유일한 유엔 묘지입니다. 11개국에서 2,300명 이상의 퇴역군인이 살고 있습니다. (요냅)

READ  정치 BAR : 정치 : 뉴스 : 한겨레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