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납치문제가 해결됐다고

북한의 외무성은 일본인 납치 문제가 이미 해결되고 있음을 강조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화요일에 동성의 일본 연구소의 연구자의 이름으로 발표되었다.

납치문제는 양국간 ‘이제 문제가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성명은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5월 29일 도쿄에서 개최된 집회에서 납치 피해자 전원을 귀국시키기 위해 가능한 한 하는 일을 약속한 후입니다.

북한의 성명은 키시다를 이름으로 비판하고 있다.

납치 문제로 일본인을 다시 속이고 참의원 선거에서 가능한 한 많은 표를 획득하려고 한다고 한다.

도쿄에 본사를 둔 라디오 프레스 통신사는 북한이 납치 문제에 관한 집회에 직접 언급한 것은 2005년 이후 처음이라고 말했다.

일본과 북한은 중요한 정치 문서인 2002년 평양 선언의 20주년을 9월에 맞이한다. 그러나 일본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의 위협에 직면해 미국과 한국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일본의 마츠노 히로이치 장관은 수요일에 기자단에게 성명에서 북한의 주장은 완전히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일본은 납치문제나 핵·미사일 문제 등 미해결 양자간 문제를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불행한 과거를 해결하며 평양선언에 따라 관계를 정상화하는 것을 계속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츠노 총리는 기시다 후미오 정권에게 납치 문제가 최우선 사항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가능한 한 빨리 모든 납치 피해자를 데려올 기회를 놓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1970년대와 80년대에 적어도 17명의 시민들이 북한 요원들에게 납치되었다고 말한다. 2002년에 5명이 돌아왔지만 다른 12명은 아직 설명되지 않았다.

READ  제 2의 지구 이외의 지역보다 좋은 환경 제공 외계 행성 찾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