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목표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핵보유국”: 김정은 | 세계 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북한 최대 규모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연루된 수십 명의 군 장병들을 승진시키면서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핵무력을 보유하는 것이 북한의 궁극적인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발표는 김 위원장이 11월 18일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 실험을 시찰하고 미국의 핵위협에 핵무기로 대응하겠다고 천명한 뒤 나온 것이다.

김 위원장은 “원자력 건설은 나라와 인민의 존엄과 자주권을 믿음직하게 수호하는 것”이라며 “핵무력 건설의 최종 목표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전략적 력량, 세기에 없던 절대적인 힘을 소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승진 임원 순으로.

그는 화성-17형 미사일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전략무기”라고 부르며 결국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군대를 건설하려는 북한의 의지와 능력을 보여줬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읽으십시오: 지역 및 세계 안정을 위해 협력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중국에서 북한까지

김 위원장은 “북한 ​​과학자들은 탄도미사일에 핵탄두를 장착하는 기술개발에서 눈부신 도약을 했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과학자, 엔지니어, 군 간부들과 시험에 관련된 다른 사람들과 사진을 찍기 위해 기다리고 있으며 그들이 매우 빠른 속도로 국가의 핵 억지력을 계속 확장하고 강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노동자들은 집권당에 대한 충성과 믿음의 맹세를 하고 당과 김정은의 “절대권력”을 수호할 것을 다짐했으며 “우리의 미사일은 그가 지적한 방향으로만 힘차게 날아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화성-17형 개발 과정에서 김 위원장이 “하나하나 세심하게 가르쳐줬다”는 것이다.

미국 본토까지 도달할 수 있는 미사일 발사로 미국은 안보리 결의로 금지된 북한의 미사일 실험에 대한 책임을 묻는 대통령 성명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촉구했습니다.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화성-17형에 ‘조선영웅 금성훈장 국기훈장 일급’ 칭호를 수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또 다른 성명에서 밝혔습니다. . 조선 민주주의 인민 공화국.

또한 읽으십시오: 김정은의 여동생, 대북제재에 대해 남한에 모욕적 협박

조선중앙통신은 “(미사일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미제의 핵패권에 맞설 수 있는 완전한 핵강국임을 세계에 뚜렷이 과시했으며 대륙간탄도미사일 최강국으로서의 위력을 과시했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이번 시험발사를 통해 북한이 “적의 전면 핵대결”에 보답할 것임을 보여줬다고 말했습니다.

READ  바이든은 미국이 유엔 연설에서 새로운 냉전을 추구하지 않는다고 강조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