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들은 아들이 싸구려 수도의 포스트에서 병역을 사용하기 위해 돈을 지불한다 — Radio Free Asia

북한의 군 당국자들은 신입 사원의 부모로부터 뇌물을 받고 있으며, 그들이 비교적 쾌적하게 서비스를 보낼 수 있는 평양 부대에 자녀를 배정할 것을 약속한다고 국가 정보 는 RFA에 말했다.

한국의 첩보기관에 따르면 북한은 여전히 ​​기술적으로 부유한 한국과의 전쟁 상태에 있으며, 모든 남성을 군대에서 약 7년간 봉사하고 있다.

북한군 군인의 삶은 보통 노고와 땀 중 하나입니다. 정부는 정기적으로 병사를 동원하여 자유노동력을 이용하고 경미한 전투 준비를 유지하면서 농장, 공장, 건설 현장에서 일할 것을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특정 군사 임무는 국가의 수도이며 특권과 엘리트의 고향인 평양 책상 뒤에 군인을 주차시킬 수 있습니다.

부모는 아들이 시골에서 중노동을 하는 것이 아니라 호화로운 곳에서 7년간 생활할 수 있도록 하고 싶습니다.

“뇌물 요청을 받은 부모는 자녀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당국에 돈을 주지만, 그들이 요구하는 금액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지불하기에는 너무 많습니다.” 의 북동부 거주자는 RFA 한국 서비스에 다음 조건으로 말했다. 보안상의 이유로 익명.

“청진시 스남 지구 주민들은 오랜 지인인 군동원 사무소 직원에게 아들을 쾌적하고 안전한 부대에게 보내도록 요청했지만 직원은 최소 300달러를 요구했다”고 그는 말했다.

정부가 할당한 직장에서 일하는 북한인의 평균 월수입은 약 4달러로 서울을 거점으로 코리아준건데일리 2018년에 보고되었습니다.

엄청난 뇌물을 지불하는 것은 자부심에도 불구할 수 있습니다.

“청암구역의 주민들은 아들을 평양 헌병대에게 보내기 위해 500달러의 뇌물을 지불했다. 일을 자랑스럽게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평양에서 군사생활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북한의 출생률이 떨어지고 있기 때문에 최근 대부분의 가족의 아이는 1명만이고, 많아도 2명입니다. 그 때문에, 사람들은 필요한 수단으로 아이를 위험으로부터 지키려고 합니다. 의 동원 사무소 직원은 이러한 부모의 심리를 그들의 이익을 위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그러나 일부 주민들은 당국이 뇌물을 받기 위한 먹이로 신입사원을 사용하고 있다고 불평했다.

뇌물을 지불할 수 없는 부모의 아들은 북서부 평안북도의 한 가족에게 일어난 것처럼 더 어려운 군대 주둔지로 보내진다.

READ  [Visual History of Korea] 깨달음 순간에 젊은 부처의 미소

히가시바야시쵸 주민들은 군동원 사무소에 아들을 안전하고 쾌적한 부대에게 보내도록 요청했지만, 가족은 300달러의 뇌물을 지불할 수 없었기 때문에 아들은 1의 최전선 지역부대 에 보냈습니다.st 주의 동림군의 주민인 군단은 익명을 조건으로 자유롭게 말하도록 RFA에 말했다.

“우리의 이웃은 협동조합의 농장이 있는 마을이므로 신입사원의 대부분은 가난한 농민의 아이들입니다. 의 부대에 보내지므로, 부모가 아이를 군대에 보내는 데는 큰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뇌물을 사는 여유가 없는 부모는 한국과의 국경을 따른 동부 강원도에서 아들이 중노동으로 보내지는 것을 볼 수밖에 없다고 두 번째 정보통은 말했다.

“당국은 뇌물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그것을 멈추는 방법이 있는지, 아니면 그들이 그것을 용인하고 있는지는 모릅니다. 군의 동원 사무소의 직원이 뇌물 받은 것으로 처벌받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나라에서는 강하고 부유한 가족 아이들이 군대에서 편안한 임무를 맡을 수 있지만, 돈이나 힘이 없는 사람은 모두가 어려운 군사생활을 보내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

LeejinJun에 의해 번역되었습니다. EugeneWhong에 의해 영어로 작성되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