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전쟁기념일에 미국 ‘침략’ 규탄

서울 (로이터) – 북한은 토요일 미국과 한국의 “공격적 행동”을 규탄하고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시기에 한국전쟁 발발 72주년을 맞아 보복을 다짐했다.

북한이 5년 만에 1차 핵실험을 준비할 수도 있다는 우려 속에서 한국의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북한을 억제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 더 많은 미국 무기를 배치하기로 5월에 합의했습니다. 더 읽기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토요일 많은 노동자 단체들이 1950-53년 한국전쟁을 일으킨 미국을 비난하며 “미제에 대한 보복을 맹세하기 위한” 집회를 열었다고 전했다.

지금 등록하면 Reuters.com에 무료로 무제한 액세스할 수 있습니다.

전쟁은 평화 협정이 아닌 휴전 협정으로 끝났으며, 이는 미국이 주도하는 유엔군이 여전히 기술적으로 북한과 전쟁 중임을 의미합니다.

조선중앙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남한에 ‘전략적 자산’을 배치하려는 미국의 노력이 또 다른 전쟁을 도발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략 자산에는 일반적으로 항공모함, 장거리 폭격기 또는 미사일 잠수함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

소속사는 “미국 측의 이러한 뻔뻔한 행동은 우리 국민의 분노와 보복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에서 열린 전쟁 기념관을 계기로 윤 의원은 자유와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습니다.

그는 페이스북에 “한미동맹과 과학기술이 뒷받침하는 강력한 군사력을 바탕으로 강력한 안보태세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토요일 추모식은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할 수 있다는 두려움 속에서 이루어졌으며, 미국과 한국 관리들은 지금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더 읽기

지금 등록하면 Reuters.com에 무료로 무제한 액세스할 수 있습니다.

(최수향 기자, Helen Popper 편집)

우리의 기준: Thomson Reuters 신뢰 원칙.

READ  삼성, 화웨이 금지에 따라 뉴질랜드 5G로 전환-ChannelNew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