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혹독한 기후, 식량 위기 속 가뭄 피해



이 사진은 2021년 7월 22일 중국 접경 도시 단둥에서 찍은 것으로, 의주도 들판 근처에서 북한 군인을 보여줍니다. (교도)

베이징(교도) – 김정은 위원장이 10년 만에 최악의 식량 위기를 해결하려고 시도함에 따라 북한이 악천후와 가뭄으로 피해를 입고 있다고 월요일 국영 언론이 보도했다.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7월 중순 강수량이 21.2mm로 평균의 4분의 1 수준이며 기상관측 기록으로는 1981년 이후 두 번째로 낮았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일부 지역에서는 낮 최고 기온이 평균 섭씨 35도에 달해 수천 헥타르의 논과 옥수수밭이 마르고 벼와 옥수수 잎의 생육에 지장을 초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6월 여당 회의에서 지난해 태풍과 홍수로 북한의 농업 부문이 황폐해지면서 북한의 식량 사정이 “점점 긴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평양은 올해 초 유엔 보고서에서 10년 만에 최악의 식량 위기를 겪었다고 말하면서 시민들이 생필품을 구하는 데 심각한 어려움에 직면했다는 두려움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그러나 북한은 최근 가장 가깝고 경제적으로 영향력 있는 동맹국으로 알려진 중국으로부터 식품을 수입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국내에서 감염 사례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주장하지만 지난해 말 중국 중부 도시 우한에서 처음 발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을 오가는 육로를 차단했다. 2019.

READ  삼성 상사는 "변조"인수로 재판에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