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단독] 아동 방치의 임금 체불까지 … “명문 유아 학교 이라도니”

1 년에 1800 만원 … ‘명문’내세운 유아 학교
어린이 “우리끼리 놀았다”… 몸에 멍들어 오기도
“교사의 급여 체불 … 수업 준비물 비용도 안 해요”
학원 “코로나 거듭 운영 어려워 … 일부 의혹 억울하다”

[앵커]
선생님 않고 아이 만 방치되어 영어를 못하면 원어민 교사 이외에 임금 체불까지.

이른바 명문으로 홍보 한 유아 학교의 실태가 이렇다면 어떨까.

부모가이 같은 사실을 분명히 학원 측을 고소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강서구 유아 대상 학교입니다.

우수한 강사진에 해외 유명 학교와 연계한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 추진합니다.

한 아이의 학원이 많은 1 년에 1800 만원.

방역도 철저히하겠다는 말에 코로나 19 사태 속에서도 믿고 아이를 보낸 부모들은 두 달 전부터 뭔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느꼈다.

[6세 아동 학부모 : 담임 선생님들이 갑자기 증발하시거나 없어지시는 경우도 많았고, 원에 어떤 문의를 해도 답변이 정확하게 돌아온 적이 없었어요.]

아이들은 “우리 사이에서 놀았다”고 말하고, 몸에 멍이 들어 오기도했습니다.

참지 못하고 학원에 방문한 부모들이 확인 된 CCTV 엔 충격으로도 교사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학부모 학원 항의 방문 당시 영상 : 선생님이 없어. 20분 지났는데. 우리가 이러려고 영어유치원 보낸 거 아니잖아요!]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상황도있었습니다.

[4세 아동 학부모 : (아이가) 선생님이 부족하니까 봐주는 사람이 없어서 문이 열린 틈을 타고 그냥 주차장으로 나가버렸다고 하더라고요.]

4 년 반에서 7 세 반까지의 어린이 60 여명이 매일 같이 등원했지만, 방역 작업 커녕 화장실 청소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이야기도 나왔습니다.

불안감이 커지고 심리 치료를 받게 된 어린이도 있습니다.

[6세 아동 학부모 : 악취가 나서 화장실 가는 게 무섭다고 얘기하는 아이들이 되게 많았어요. 저희 아이도 마찬가지였고. 벌레들이 윙윙 날아다니고 (화장실이) 막혀있고 계속. 그러니까 애들이 배변 활동이 제대로 안 됐고.]

[4세·6세 아동 학부모 : 항상 하원하고 돌아오면 콧물이, 맨날 마스크를 내리면 콧물이 말라비틀어져서 왔었어요. (아이가) ‘엄마 변기 무서워. 유치원 변기는 어떻게 해야지만 돼. 너무 무서워.’ 그랬는데 저는 그것도 모르고….]

READ  기아 텔루 라이드 SUV에 대한 수요가 너무 커서 가맹점에서 할당량을 유지할 수 없습니다

교사들도 학원의 운영이 나쁘다고 말합니다.

원어민 교사의 경우는 어학 학습의 비자가 없거나 영어를 잘 못한 사람도 있고, 교사들에게는 급여와 수업 준비물 비용도 제대로주지 않은 것입니다.

심화 수업에 와야한다면 외부 강사도 오지 않는 경우가 허다하고이 때문에 아이들이 방치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어학원 전 교사 : 원어민들이 비자가 원어민들이 여기서 근무할 수 있는 비자가 아니었고요 국적도 원어민 국적자가 아니었어요. 요르단, 모로코, 러시아, 조지아 이런 나라였거든요.]

[해당 어학원 전 교사 : 교재나 교구가 제시간에 들어오지 않았고 월급도 제대로 제 날짜에 나오지 않는 거예요. 받아보면 돈이 안 맞아요. 저희 4대 보험도 미납이 되어 있는 상태더라고요.]

마지막으로, 15 명 정도 였는데 교사의 대부분 그만두고했는데 학원은 가을 학기에 원아를 새롭게 모집하고 있습니다.

학원의 대표는 YTN과의 통화에서 “사업 확장 과정에서 코로나 19 사태가 불거져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측면이있다”고 주장했다.

불량 운영 의혹에 “억울한 부분이있다”면서도 자세한 해명은 낼 수 없습니다.

부모 30 여명 학원 대표와 원장을 사기 혐의로 서울 중앙 지방 검찰청에 고소했습니다.

YTN 김경수[[email protected]]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입니다 “YTN은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 찾기 채널을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email protected] [온라인 제보] www.ytn.co.kr

Written By
More from Arzu

클리블랜드 인디언은 팀 이름과 관련하여 “최고의 진로를 결정하기 위해”

MLB 프랜차이즈는 금요일 성명을 발표하면서이 팀은 “우리 팀의 이름을위한 최선의 진로를 정의하기...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