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일가, 주식·부동산 팔아 100억 달러 자산세 납부

국내 최대 재벌기업인 삼성그룹 왕실이 사상 최대인 12조원의 전 세계 상속세 납부 절차를 시작했다. 니키 말하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지난해 10월 209억 달러의 자산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2000년 도입된 현행 상속세 제도하에서는 상속재산에는 50%의 세율이 적용됩니다. 30억원이 넘는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일본(55%)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비율이다.

국가의 50% 상속세율과 함께 사망 전후의 주식 종가의 4개월 평균을 기준으로 하여 고인의 유산 추정가에 20% 프리미엄이 추가됩니다.

삼성 일가는 대부분 삼성그룹사 지분과 부동산 매각대금으로 상속세를 낸다.

사망한 홍라희 회장의 미망인인 홍라희씨가 삼성전자 지분 0.33%를 은행에 매각하기로 합의했다.

삼성그룹 상장 계열사 6곳의 지분 7조2000억원을 보유한 사실상 상속인 이재용 씨는 현금과 차익, 현금 등으로 상속세 일부를 납부할 예정이다. 부동산 판매.

이보진 신라호텔 대표와 이서현 삼성물산 대표의 딸이 삼성물산과 삼성SDS 지분 약 1조6000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그룹의 소프트웨어 개발 부문인 삼성SDS와 삼성손해보험 지분을 매각해 상속세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이 경제적 미노우에서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경제 엔진 중 하나로 변모한 것은 재벌이라는 거대한 가족 소유 대기업 덕분입니다. 한국 경제의 약 17%를 차지하는 삼성은 전자 및 기술 분야에서 지배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가장 큰 기업이며 금융, 엔지니어링, 교육, 엔터테인먼트 및 스포츠 분야에서도 사업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READ  글로벌 식량 위기로 7 월 중국의 대북 무역이 거의 50 % 증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